ㅑ 친노나 깨시민들은 사안을 감성적으로 단순하게 만들어 버린다.
탄핵때는 사과 하면 탄핵 안할 것을 가지고 탄핵했나라고 했는데 이들은 역으로 잘못했고 사과하면 탄핵이라는 국가적 불행한 사태를 막을 수 있는데 안하는 건 뭐냐 라는 반론은 생각조차 안한다.

뭐든 이런식이다.
사안을 아주 단순하게 만들어 버린다
이번에도 자식 죽은 이유 알고 싶다는데 이걸 안해주는 국가는 국가도 아니다.
이걸 반대하는 사람들은 사람이 아니다라는 식이다.

그런데 솔직이 세월호가 왜 침몰했는지 안밝혀진 것이 있는가?
누가 배를 침몰하라고 지시한 사람이 있단 말인가?
또 설령 진상을 규명하자는게 나쁘다는 말이 아니라는 주장은 옳다.
그런데 그것이 그렇게 간단한가?
법치주의 국가에서
법에 따라 절차가 있고 법을 만들면 그에 따른 파장과 여러가지를 생각하여 의견을 수렴하고 공감대를 마련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자식잃었는데 유가족의 말좀 들어주는 것이 그렇게 어렵나 이런식이라면 나중은 생각하지 않는 어리석은 일이다.

이건 마치 제대로 된 직장에 취직좀 하고 싶다는데 그게 그리 어렵나
명퇴좀 안하고 안심하고 직장 다니고 싶다는데
정규직 되고 싶다는데 그게 그렇게 어렵나
명제는 다 당위성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현실은 언제나 그 명제를 실현시키는 방법 돈 ,시간,등의 제한을 받는다.
이 과정을 뛰어넘어서 바로 명제를 실현시키고자 하는 비약이 지금 새정련 강경파와 깨시족들의 행위이다.

냉정하게 말하자면 유족 입장에서 알아야 할 진상은 이미 규명이 되었다.
문제는 뿌리 깊은 부패 구조가 세월호 침몰에 어떻게 영향을 미쳤고 그것을 밝히고 처벌함으로 재발을 막자는 것이 국가적 대의일 것이다.
그런데 특검을 하는 것과 수사권 기소권을 조사위원회에 부여하는 것이 어떻게 결과가 다른지는 각자 생각하는 바에 따라 다를 것이고
일반적으로 생각할 때 조사위의 진상조사는 청와대의 대처, 유병언과 유착 두가지에 초점이 맞추어질 것이다.



결국 이것은 정치공방으로 흐를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정말 해야 할 일은 부패척결을 위한 조사위원회나 공직자 수사처를 만들고
안전을 위한 예산 확보와 기구 법령 정비를 위한 위원회를 설치하고 강력한 권한을 주는 것이 아마도 희생자들이 더 바라는 일이 될 것이다.
구호처럼 간단하면 얼마나 세상이 살기 편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