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와 5.18은 다르다. 굳이 말이 필요 없으리라.

그러나 피해자나 그 가족들의 입장에서 보자면 얼추 비슷한 점도 있으리라.

특히 억울하고 분한 마음에서 그럴 것이다.



세월호 특별법 관련한 유가족들의 태도에 대해 왈가왈부 말이 많다. 듣고 보면 다들 일리가 있다.

분명 5.18 때도 그러했다. 세상에는 듣고 보면 일리 없는 말이 거의 없다.



문제는 나의 선택이다.

지지, 반대, 관망, 양비론....기타 등등...

기준은 무엇일까? 이성, 이익, 양심, 감성, 공감...진영논리...우국충정...기타등등...



내가 아직은 젊었을 때 5.18 진실의 한 끝자락을 보고서는 너무나 아프고 슬펐다. 그리고 분노했다.

왜 그랬을까? 철부지 치기였을까?  어설픈 선동에 넘어가서였을까? 분명 그런 점도 있었을 것이다.



세월호 문제를 놓고 곰곰이 생각해본다.

만약 우리 가족이 피해자라면?

노무현 정권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면?

문재인 대신 안철수가 광화문 단식을 하고 있다면 ?

친노들이 강경투쟁 반대하고 협상안 받아들이자는 15인 성명 발표했다면?



80년대 광주학살 원흉 전두환 노태우 처단 투쟁을 벌인답시고 허구한 날 파출소에 화염병 던지고 교통 방해하던 철부지 대학생들,

내가 알기론 그들 중엔 전라도 출신도 있었고 경상도, 충청도, 강원도, 제주도 출신들도 많았다..

그들은 지금 다들 무슨 생각하며 어떻게 살고들 있을까?


 

광주 피해자들은 폭도고 그들의 한을 풀어주자는 정치인이나 학생들은 빨갱이고

나라 경제도 어려운데 허구한 날 데모질이냐고 손가락질하고 호통치던 우국지사 애국시민들과 비슷한 모습으로  살고  있을까? 



나이가 들어가면서 현명해지는 건지 공감능력이 떨어지는 꼰대가 되어가는 건지....

새삼 거울을 들여다 보게 된다(하하하님 우스개를 빌자면 거기 아름다운 꽃중년이 있다!)...



내가 값싼 감상에 빠져서 뻘글을 쓰거나 말거나....

오늘도 우리 아크로 반노들은 본업에 충실하시고... 세상은 자기 뜻대로 자~알도 돌아간다...아름답고 므흣한 풍경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