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미친 듯이 듣는 노래입니다.

아는 친구에게 물어보니 윤선애씨만이 부를 수 있는 노래라는군요.

작사 작곡가가 윤선애씨에게 맞춰 노래를 만들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