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임시국회 전날 밤 의원3명 전격구속" 이란 헤드가 뜬 것을 보고 든 생각은 여야의 밀실야합의 고리로 작용했을
부분들이 이 보도를 통해 검찰이 여야를 향해 포인트만 조금 다른 패를 살짝 까고 야지 주고있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관련기사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code=940301&artid=201408220000475 >

사실 세월호참사는 정치(共)와 시장(私)의 영역을 구분하지 못하고 자본주의적으로 도태되거나 아니면 공동체의 이해를 바탕으로 정부책임하에 관리 됐어야 할 사안(연안선박관리)을 정치권력을 이용해 사적 이윤창출의 도구(운하및 페리사업)로 사용한 명백한 국가범죄이기 때문에 여기엔 수사 대상자인 가해자가 국회와 행정부라는 점이 이사안을 해결하기가 쉽지 않다고 보여지는 이유입니다.

유족이 받아들이지 않을 것을 알면서도 또한 국민 과반수 이상이 수사및 기소권을 바라고 있는데도
< 관련기사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211279 
http://rsview.kr/pdboard/bbs/board.php?bo_table=data&wr_id=453>
왜 야당은 수사 대상자인 행정부 수반이 특임검사를 지명하는 법에 합의하는가?
과연 야당은 세월호관련 입법 사안과 무관한지 여부와 여타 비리로 부터 깨끗한지가 전제되어야 할 것입니다. 
지금보면 장하나의원과 같은 바교적 비리와 연관 개연성이 적은 여성 초선비례의원들의 강력한 발언을 봤을때 
제 심증은 확증으로 변이 돼가고 있는 중입니다.

정치경제학은 있어도 정치경영학이란 말은 생소하듯 체제의 세계화에 이른 편입으로 좌/우(자유주의 정부)가 정도에
차이만 있을 뿐 사회및 공동체적인 균형발전과 복리증진이라는 목적의 정치를 경영이라는 사적 이윤추구의 목적으로
운용(신자유주의)한 결과를 마주하는 것은 너무 고통스럽습니다.

과연 이 범죄집단들을 단도리칠 칼을 가해자집단에게 화해하고 믿어주며 흔쾌히 맡기는 것이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행동인지는
제 나쁜 머리로는 이해할 수 없습니다. 특히 타국과 달리 국민의 사법부 선출권도 없이 행정부에 종속돼 있는 헌법위반 국가에서
말이죠.  

아프지만 이 고통스러운 싸움은 길어질 듯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