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um_net_20140804_135135.jpg naver_com_20140804_085707.jpg naver_com_20140804_085745.jpg

[앵커]

석 달 전 한 육군 일병이 선임병들에게 집단 구타를 당해 숨졌는데요. 군 검찰이 조사해 보니, 가혹 행위의 강도가 고문에 가까웠습니다. 유족들은 폭행에 살인 의도가 있었다며 살인죄로 벌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기자]

지난 2월 육군 28사단에 배치된 윤 일병은 4월 선임병들의 뭇매를 맞다 숨을 거뒀습니다.

이모 병장 등 선임병 4명과 유모 하사로부터 쏟아지는 폭행과 모욕으로 지옥이나 다름 없는 나날을 보냈습니다.

무수한 구타에 윤 일병이 버티지 못하는 기색을 보이면 포도당 수액을 주사한 뒤 다시 매질을 가하는 등 날이 갈수록 가혹행위의 강도를 더해갔습니다.

결국 4월 6일 오후 4시쯤, 오전부터 매질을 당하던 윤 일병은 호흡곤란을 호소하다 쓰러진 뒤 일어나지 못했습니다.

[임태훈/군 인권센터 소장 : 아침부터 사망하는 시점까지 수액을 주사한 2시간을 제외하면 쉬지 않고 폭행했다고 목격자는 진술하고 있습니다. 이미 오전에 윤 일병은 숨도 올바르게 쉬지 못하고…]

이들은 윤 일병이 사망하기 얼마 전 가족들이 면회오지 못하도록 강요했고 사망 후에는 윤 일병의 수첩을 찢는 등 조직적으로 증거를 은폐하기도 했습니다.

사건의 중심에는 올해 25살인 경남 창원 출신 이 병장이 있었습니다.

이 병장에게 구타를 당했던 후임병들은 이 병장의 지시와 묵계 속에서 윤 일병에게 뭇매를 가하는 등 자신들이 받던 고통을 전가했습니다.

이 병장은 휴가를 떠나던 날 새벽에도 다리를 절룩거릴 정도로 윤 일병에게 매질을 가하는 등 폭력 중독자였습니다.

군 당국은 이 병장 등 5명에 대해 상해치사 혐의로 구속기소하고 폭행에 가담한 다른 일병은 불구속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유족들은 살인의도가 명백하다며 공소장을 변경해 살인죄로 벌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어 파장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15&oid=437&aid=0000047934

PYH2014080503840006000_P2.jpg

저는 28사단 포병연대 9*7대대 윤모일병사건이일어난 바로 옆대대 ***대대에서 근무를했고 그리고 현재 가해자로 올라온 이*희병장과의 밀접한관계였으나 저의신상을고려해 제보직이외에는 모두묵언하겠습니다.

28사단 포병연대 예하부대로 4개의부대가 모두 연천 동두천쪽에있습니다.
2*2대대 2*3대대 2*8대대 9*7대대로 4개의대대인데 사건이발생한대대는 9*7대대이며 현재는 대대장 주임원사를비롯하여 참모간부 포대장등 전부다바뀌었고 사건이 약4개월이지나서 언론의이슈를받았지만 그때당시에도 9*7대대의전병력을 타대대의 버스까지 동원하여 장례식장까지운행을 낼 만큼 엄청 큰 사건이였습니다.

가해자 이*희병장은 원래 9*7대대소속이아니었고 저 위 부대에서 제가있던 대대소속이었습니다.
이*희병장을 만25세로 현재 27살입니다. 보직은 운전병입니다.
대대에서 같이생활했을때 여담으로 그쓰레기의실체를 한두개젂어보겠습니다.

처음 저희 대대에 전입을 왔을때 레토나를 그렇게 타고 싶다고한게 기억납니다.
그당시 이등병의 계급으로 도저히 할 수 없던 얘기인데 하던말이 “지금**호차를모는 모병장님은 제가뒤에서지켜봤는데 운전실력 이 저렇게 쓰레기신데 운전을하고 계신게 용합니다. 제가운전을더잘하니 제가몰고싶습니다.“라고 말할게눈에선하네요.

또 습관처럼 내밷는 말이있었는데 자기에게 먹을것을 사주고 잘해주던 선임들에게 밥먹듯이 저세끼 뱃대지를 칼로쑤시고싶다. 생활관을 불태우고싶다. 다죽여버리고싶다. 등 이런말을 수시로밷을만큼 정말 싸이코였습니다.
그리고 일병 때 어느날 다른 대대로 전출을가게 되었는데 정말 이상한게 같이 근무했던 우리들에게 어떠한이유도알려주지않고 하루아침에 전출을가게되었습니다.
너무의문이여서 저희대대에서는 투스타빽있는친구가 우리대대에전입을 오게되어서 어쩔수없이 이*희가전출을 가는줄알고있었는데 알고보니 저희포대장에게 여기서 근무하단 다죽여버릴거같다. 다른곳으로 보내달라라고 면담을하여 9*7대대로 전출을 간걸 알게되었습니다.
그 후 제 군생활이 끝날무렵 9*7대대에서 이*희가 저지른일을 알게되었고 운전병인저는 9*7대대를 밥먹듯이 드나든기억이새록합니다.
그 죽은 윤모일병의 부모님이 눈에 선했는데 사단장에게 때리고따지고 울고불고한걸 차안에서 눈시울이붉어지며 본게기억납니다.
그로인해 28사단은 뒤집어졌었고 현재는 사건이사건인지라 선진병영을 주도하는데에 정신이없는것같습니다.

두서없이 몇자젂어봤는데 제가 근무하던 대대에서 전출간 쓰레기의 소행이라 너무흥분해서 지끄려서죄송합니다.
궁금한점은 댓글로 말씀해주시면 답변달겠습니다.





Screenshot_2014-08-05-17-57-27.png

file869645_7658.jpg


가혹고문 살인행위 정리


http://blog.naver.com/allmaster/220078238075



http://blog.naver.com/hyngku0/220078460203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