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는 당이 귀족주의에 빠져서 졌다고 하네요

이인영은 야당당운 매서운 맛이 없어서 졌다고 하고


도데체 당의 최고위원이나 지도부라는 인간들이 저렇게 사태파악이 안된데다가 평론가가 남의 당 이야기하듯 유체이탈 화법을 쓰는게 말이 되는지

사실상 자신들이 이번 선거 패배 책임이 가장 큰데도 불구하고


경향신문 이대근 논설위원은 진게 아니다라고 정신승리하고 있고

정치에 대한 관심을 끊어야 할 듯 하네요

그래도 나름 민주당에 대한 애정을 버리고 거리두기를 해서 그나마 스트레스가 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