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는 안철수와 마찬가지로, 설사 그들이 '새누리당 소속'이었다고 하더라도 대선에 출마했다면, 내 한표를 기꺼이 던질 수 있는 정치인이었다. 

물론, 2007년 대선 당시 민주당 한 원로의 경구였던 '이명박이 문제가 아니라 이명박이 새누리당 소속이라는 것이 문제'라는 경구가 이명박 정권 시절, 이명박과 새누리당의 추잡한 행각을 생각한다면 참이어서 내 투표 행태에 문제가 있을 수도 있지만 그 후 벌어진 정치판의 행태, 그러니까 이명박과 새누리당 못지 않은 친노와 문재인의 저질스러운 행보를 생각한다면 이 경구는 '진실의 일부'만 말씀하셨다...라는 것이다.


즉, 친노와 문재인의 저질스러운 행각을 반추하면 두 개의 명제가 '참'이라는 것이고 민주당 그 원로 분은 그런 주장을 지금은 하지 못할 것이다. 그리고 차악론을 설파한 강준만에게 '차악이 어느 쪽인데요?'라고 질문을 한다면 강교수는 무엇이라 대답할까?


'이명박이 문제가 아니라 이명박이 새누리당 소속이라는 것이 문제'

'문재인은 문재인 자체가 문제고 그가 친노라는 것이 더 큰 문제'


이번 재보선 선거에서 새누리당과 새졍련의 '양심의 수준'이 어디까지인가를 가늠하게 되었다.

'새누리당은 립서비스일 망정 반성하는 기미를 보이지만 새정련은 곧 죽어도 자신들은 잘했다'

이런 써글...


민주주의 역사 상, 독재정권 말고, 이렇게 비양심적인 행태를 보인 집단은 없다. 그리고 그 집단의 핵심은 처죽여도 시원찮을 친노라는 이름의 정치인들.



손학규가 은퇴한단다. 그의 은퇴를 한타깝게 생각하는 분들이 있다. 그러나 나는 손학규에게 일말의 동정을 내비치는 것은 현 정치 시점에서 사치라고 생각한다. 아니, 자신이 '호랑이인지 모르고 여우새끼들을 불러들여 그 여우들한테 잡혀먹는 호구짓을 한' 국민 호구 손학규가 자신의 비극을 넘어 역사 앞에 지은 죄를 생각한다면 그에게 동정은 커녕 욕지기를 한바탕 쏟아부어도 시원치 않을 것이다.


잘가라, 국민호구 손학규. 


그러나 당신이 '한국 정치에 끼친 해악질을 당신의 평생에 반성을 해야 인간새끼'라고 그래도 한 때, 온전한 지지자는 아니었지만 나름 호감을 가졌던 한 유권자로서 충고한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