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션은 죽어도 음악은 남는다, ZARD의 이 곡을 들으면 그 생각이 듭니다.


사카이 이즈미는 죽었지만 이 노래는 계속 회자될 거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