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www.facebook.com/permalink.php?story_fbid=744583562269310&id=100001530192185

제가 진행하는 팟캐스트 <진짜안보> 이번 회(7월 23일분)에 2008년 터진 원정화 간첩사건을 직접 취재해 온 월간 <신동아>의 한상진 기자가 출연하였습니다. 한 때 ‘한국판 마타하리 사건’으로 불린 이 사건을 취재한 한 기자는 올해 <신동아> 4, 5, 8월호에 연속으로 이 사건이 국가기관에 의해 조작되었음을 밝히는 취재 기사를 내보냈습니다. 그 끔찍한 내막을 듣고 저는 감전되었습니다.

최초에 원정화를 내사한 전 경기도경 보안대장은 “원정화는 국가기관에 의해 만들어진 간첩”이라는 걸 증언했습니다. 그는 “원정화가 간첩이 아니다”라고 의견을 내자 경찰에서 좌천되고 결국 옷을 벗었습니다. 그 대신 특정 지역출신, 특정 대학교 인맥이 주요 요직을 싹쓸이하더니 원정화가 간첩으로 돌변했다는 겁니다. 원정화가 간첩이 된 최초 증거는 북한 보위부 지도원에게 보냈다는 이메일인데 원정화는 이메일을 다룰 줄 몰라 내사 중이던 경기도경 소속의 경찰관이 한메일 계정을 만들어주었다는 겁니다. 경찰이 만들어준 이메일로 간첩질을 한다? 그것도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경찰에서 다 알고 있는 이메일로? 더 황당한 건 원정화가 북한에 3차례 잠입하여 공작금을 받고 지령을 수수했다는 건데, 한 기자는 이것이 사실이 아니라고 합니다. 중국에서 북한 들어갈 때 동행했다는 여동생은 이를 부인하고 있고, 신기하게도 원정화가 출소한 이후 여동생 증언과 완벽히 일치하는 중국 내 행적을 이야기한다는 겁니다. 한 기자가 직접 중국에 가서 그 여동생을 만나고 북한에 들어간 적 없다는 걸 확인했습니다.

가장 경악할 대목은 원정화는 자신에게 가해진 간첩 혐의가 기재된 공소장과 판결문 내용을 출소하고서도 몰랐다는 겁니다. 이게 어떻게 가능할까? 우선 조사받을 때마다 검찰은 소주와 맥주를 섞은 폭탄주를 원정화한테 먹여서 “항상 알딸딸한 상태로 구치소로 되돌아왔다”는 겁니다. 그 다음엔 검찰이 불러주는 대로 무조건 인정했으니 재판이 끝나도록 자신이 인정한 혐의내용을 기억조차 못했다는 겁니다. 그 대신 원정화가 똑바로 기억하는 게 있습니다. “간첩 혐의 인정하면 김현희처럼 살게 해주겠다”는 수사기관의 회유입니다. 한편 국정원을 비롯한 정부기관은 이런 사실을 보도한 <신동아>에 대해 위협을 느꼈던지 다시 원정화를 동원하여 “나는 간첩이 맞다”고 언론 인터뷰에 내보내고 있습니다. 김현희가 “나는 테러리스트가 맞다”는 걸 말하기 위해 언론에 갑자기 출현하던 양상과 비슷합니다.

그러면 원정화의 진짜 정체는 뭘까요? 서푼짜리 정보원입니다. 북한 쪽 정보를 얻기 위해 우리 정보기관도 활용하던 일종의 B급 소식통이지요. 단지 먹고 살기위해 누구에게라도 도움을 청할 수 있는 가련한 탈북 여인입니다. 그런 연약한 여자가 장기간 수사기관에 구금되자 100명의 남한 기업인과 탈북자를 북송시킨 거물간첩으로 둔갑한 겁니다. 이 때문에 원정화와 가깝게 지내던 국군정보사 장교들까지 간첩사건에 연루되어 조사를 받자 “억울하다”고 항변하는 사태까지 벌어졌습니다. 이 사건은 제가 접한 공안사건 중에 가장 치졸하고 적나라하게 조작된 사건입니다. 너무 지저분해서 이루 필설로 형언하기조차 어렵습니다. 당시 대통령, 수원지검장, 기무사령관 등이 이에 관련되어 있습니다. 그 내막은 다음호에서 밝히겠습니다.

----------------------------

이 사건에도 일종의 내부고발자가 있더군요. 원정화 사건을 처음 수사했던 전 경기경찰청 보안수사대장인데, 이 분 주장은 원정화가 만들어진 간첩이라는 것. 간첩사건을 30년 맡아오신 분인데, 수사를 하면서 원정화가 간첩이라는데 회의적인 입장을 가지셨던 것 같고 그런 이유로 2008년 2월에 수사에서 배제되고, 이후 수사팀은 특정 지역, 특정 대학 출신으로 꾸려졌다고 합니다. 참고로 이 분 고향은 전남. 아무튼 국정원은 지난 대선 이후로 안보 역량까지 서슴지 않고 노출하며 정치의 중심에 있었는데, 지금까지 간첩 조작 의혹만 보면 이 정권 내내 '양지에서 일할' 심산인가 봅니다.

팟캐스트
http://file.ssenhosting.com/data1/guitarkirk/140724anb.mp3

신동아 4, 5월호 기사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262&aid=0000007341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262&aid=0000007404

원정화씨 여동생 인터뷰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8&aid=00022406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