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7일 국회토론회 당시 일부 일베 인증을 하는 사람들이 있었다고 들었습니다.

그래서 저 역시 일베 회원들이 토론회에 참석한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당시 토론회를 처음부터 끝까지 경청하셨던 <주간경향> 정용인 기자님이 얼마 전 아크로의 글을 보고 알려오셨습니다. 

당시 일베 인증을 했던 분들이 일베 회원은 아니었다고 합니다.

강영민, 임경섭이라는 작가님들이고, 일베 성향은 아닌 분들이라고 정용인 기자님이 확인해 주셨습니다. 

그 분들이 왜 일베 인증처럼 보이는 행동을 하셨는지는 잘 모르겠는데

아마 그냥 장난 비슷한 것 아니었나 싶습니다.

제가 페이스북에서 강영민 작가님께는 오해해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렸습니다. 다른 분께도 기회가 되면 말씀드릴 생각입니다.

당시 토론회 참석하신 분들과 아크로 다른 분들께도 말씀드려야 할 것 같아서 여기 올립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