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노심조가 왜 이런답니까?

참, 노무현 정권 이후로 심상정은 제가 그 욕을 들어가면서 유일하게 지지를 피력했던 정치인이고 노회찬은 최근에 아크로에서도 '안철수와 노회찬 둘 중 하나를 택하라면 노회찬'이라고 의견을 피력한 적이 있습니다.


그렇게 오랫동안 지지했던 심상정에 대한 지지를 포기했던 결정적인 이유가 바로 2009년 지방선거 당시 심상정이 유시민과 단일화를 하면서였습니다. 뭐, 그 '단일화 대상'이 제가 그렇게 혐오하는 유시민이라서가 아닙니다. '단일화를 했다는 것 자체'를 문제 삼은겁니다.


반면에 노회찬은 당시에 깨시민들의 집중적인 마타에도 불구하고 비록 참패수준이었지만 서울시장 선거에서 완주를 했습니다. 그 때부터, 비록 심상정만큼은 아니지만 노회찬에 대하여 지지를 했었죠. 물론, 지금 입장은 노회찬에 대한 지지를 접었는데 그 이유는 뒤늦게 지난 대선에서 노회찬이 안철수와 문재인의 후보단일화 압력의 주요 역할을 했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죠.


그런데 이번 보선에서 야권연대를 놓고 펼치는 노심조의 '깽판'은 정말 한 때 열렬히 지지했던 지지자로서 정말 창피할 정도입니다. 도대체, 무엇이 이들을 이렇게 천박하게 만들었을까요?


노회찬씨는 2009년 당시를 기억하시나요? 깨시들에게 그렇게 마타를 당하면서도 꿋꿋히 자기 갈 길을 가던 그 시절을 말입니다. 그 때 나 역시 노회찬을 변호하느라 얼마나 욕을 처들어 먹었는지.... 그런 노회찬이 야권후보 단일화를놓고 벌리는 추태를 보면 '정말, 저 인간 내가 알던 노회찬 맞나?'라는 생각이 듭니다.


노회찬씨, 2009년 당시를 기억한다면 정말 이럴 수는 없죠. 어쩌다 이렇게까지 망가졌는지 한심하다는 생각도 들지 않는군요. 물론, '국민쌍X'이라는 인간이 당선되는거 나도 바라지 않아요. 그런데요? 이런 추태란 추태를 다 벌리고 그 후에 당선되어 금뱃지를 달면 그게 다인가요? 그래서 낡고 낡은 '새누리당 저지'라는 레토릭을 들고 나온거예요?


글쎄요... 지금 노심조 하는 꼬라지 보면 대한민국 민주주의 주적은 새누리당이 아니라 노심조와 그들을 변호하는 깨시들 같은데 말입니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