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사진검찰 수사를 피해 달아난 '세월호 실소유주'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청해진해운 회장)으로 유력시되는 사체가 발견됐다.

22일 검경에 따르면 전남지방경찰청은 지난달 12일께 순천 송치재 휴게소에서 2.5km 가량 떨어진 매실밭에서 부패한 남성의 시신을 한 구 발견했으며 경찰은 무연고자로 보고 시신의 신원 확인을 위해 엉덩이뼈 일부를 떼어내 DNA 분석을 의뢰했다.

DNA 분석결과 유씨의 친형 병일(75·구속기소)씨 DNA와 일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문제의 시신이 유병언 회장인지를 확실하게 판정하기 위해 국과수에서 정밀 재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일단 구원파 측에서는 유병언의 시체가 아닐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세월호' 실소유주인 유병언(73·지명수배) 전 세모그룹 회장으로 의심되는 사체가 전남 순천에서 발견된 가운데 기독교복음침례회(일명 구원파) 측은 "발견된 시신에 의문점이 많기 때문에 유 전 회장의 시신이 아닌 것으로 본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태종 구원파 대변인은 22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유 전 회장으로 의심되는 시신이 발견된 정황과 상태 등을 고려하면 유 전 회장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5월25일까지 유 전 회장이 살아있었다는 것은 분명하다"며 "경찰이 순천에서 지난달 12일 발견한 사체는 이미 상당히 부패된 상태라고 하는데 불과 2주 만에 부패가 그 정도로 진행됐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사체 발견 당시 술병이 함께 발견됐다고 한다"며 "그 분(유 전 회장)은 술을 전혀 마시지 않기 때문에 발견된 시신은 유 전 회장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일단 경찰이 저렇게 발표한 근거는 DNA가 형과 상당히 일치한다는 점과, 그 시체가 유병언의 도피 장소로 알려진 순천에서 발견됐다는 점이 있지요. 국과수에서 미토콘드리아 DNA 분석을 통해 얻은 결과로 보아하니 이렇다는 건데, 제가 이쪽 전공자가 아니어서 잘 모르겠지만 이 검사가 40일 정도 걸릴 만큼 오래 걸리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하필 유병언 구속영장 기한이 끝나서 연장한 날에 딱 맞춰서 저 결과가 나왔는지도 단순한 우연인지, 너무 절묘하긴 하네요.


우연히 발견한 기사에서 이런 말이 나옵니다.

한국은 2010년부터 ‘DNA 신원확인 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이 시행돼 검찰과 경찰이 DB를 운영 중이다. DNA를 감식해내는 속도는 오히려 미국을 앞서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우리나라에서 DNA감식을 하면 3~5일이면 결과가 나오는데, 정확성이 높지만 길게는 2년까지 걸리는 미국보다 우리가 훨씬 빠른 편”이라고 말했다. 

물론 다른 방식의 분석법을 썼을 수도 있지만 말이죠.


DNA 검사의 정확도(미토콘드리아 DNA는 모계를 통해서만 유전되므로 가계도조사에 이용된다고 합니다)를 생각하면 정확도는 높겠지만, 이 사건의 맥락을 보고 생각하면 영 찜찜한 부분이 있습니다. 너무 용두사미같은 결말이기도 하고. 조희팔 도피사건이 떠오르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