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ther watch your children

The iron fist of fear is ruling our lives

It's not too late to change the course

We can make this world a better place to be in


How much more do we want until we're satisfied?

What happens when we have what we want?

Acquiring more, still there's never enough

We forget those who really are in need


The end is near, so they say

Selling peace with guns


Infinity, where do we go from here?

Infinity, where do we go from here?

Infinity, where do we go?

Infinity, where do we go from here?


Guns spitting message of peace everywhere

Is it really that we don't care?

See mercenaries of fear selling love

Telling salvation comes from above


Arrogance and fear walking hand in hand

We must still bet, there's much more to life than this


Mother see your children

Make us understand and help us to find the way

The answers lie inside

They are locked inside to the vault of truth for us


It's time to spread the world around be yourself

And do what you want to do with your life

Remember, you get just what you give, you reap all what you sow

You are in chance of your own life


Where do we go from here?

Infinity, where do we go from here?

Infinity, where do we go?

Infinity, where do we go from here?


You make your own way

As long as you are here

Find your place in life

Make your dreams come true

There's so much more than this

A million ways to live

Unlock the door

To the universe with love

Free your soul

Infinity

Infinity

Infinity


밴드의 리더 Timo Tolkki는 새천년을 맞이하면서 '인류가 나아갈 길'이라는 주제로 앨범을 만들었고, 그 앨범의 타이틀곡이 이 곡입니다.


9분의 긴 시간이 부족할 정도로 꾹꾹 눌러담으려고 노력한 느낌이 드는 곡입니다. 꽉 차서 뺄 것이 없는 그런 느낌의 곡이에요.



2000년에 썼던 노랫가사, 그리고 강조하기 위해 보여줬던 저 화면들과 비교해보면 10여 년 후의 세계는 그다지 바뀌지 않았습니다.


인류는 발전하고 있겠지요. 하지만 그 속에 사는 우리는 잘 모르겠지요. 미친 놈들은 계속 튀어나오는 것 같은데.




P.S 이 곡을 부른 밴드는 국내에서는 드라마 '첫사랑'의 주제가로 잘 알려진 Forever를 부른 스트라토바리우스입니다.

네, 이 노래죠.


하지만 밴드의 본질적인 음악성은 윗쪽이 훨씬 가깝습니다. Forever같은 곡은 앨범 하나당 한 곡씩 넣은 발라드가 대박을 친 그런 타입이죠. 당시 이 앨범이 세계에서 30만 장이 팔렸는데, 그 중에서 15만장이 한국에서 팔렸다는 말도 있습니다.


다만 그 앨범의 첫 곡이 이 곡이었고, 당시 깜짝 놀라 '속았다'라는 항의와 함께 환불 요청이 끊이지 않았다고 합니다(저 Forever는 앨범 마지막 곡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