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 그 동안 노빠들의 주적이었던 호남토호가 박상천 전의원의 은퇴와 함께 한동안 품귀현상이 빚어졌는데
최근 2명의 호남토호(윤장현, 권은희)와 1명의 예비호남토호(천정배), 가상호남토호(기동민)까지 마련되서
그 분들에겐 상당한 희소식이 아닐 수 없겠습니다.

사실 권은희후보는 새정연의 구주류들이 더 좋아했던 걸로 기억합니다.

당시 NLL에 미쳐있느라 국정원 진상조사에 열의가 없던 친노와 586들에게 권은희는 본인들이 하기 싫은 일을

대신해주고 알아서 파멸해주면 차기 총선에서 한명숙처럼 또 누구 숙청하고 계파공천할때 비례 1장정도 주고

상징적인 존재로 써먹을 수 있는 인물이었던 거죠.

그런데 권은희 입장에서야 비례를 받는다는 보장도 없고 이미 포화상태인 지역구 받는건 더더욱 별따기일테고

노빠들과 왕년 데모쟁이들에게 공천주느라 백혜련과 유종일을 공천탈락시킨 구주류를 신뢰하느니 훨씬 좋은 조건으로

공천장을 들고오는 지도부를 선택하는거야 당연한거죠.


그리고 또 허동준 이야기하면서 지역민심 장악력이 큰 사람이 공천되야 한다고 나발을 불던데 지난 총선때

수많은 호남출신중진들의 공천학살을 벌인 구주류의 입장에 정면으로 반하는게 아닙니까?ㅋㅋ

profile

난닝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