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정부 때 구영구 국정원장이 호남 인맥을 학살이라고 할 정도로 숙청했다는 이야기가 나왔는데 이것이 사실로 드러난 기사가 올라왔습니다.

고영구는 2003년 4월부터 2005년 7월까지 2년이 넘게 국정원장을 하면서 호남 인맥을 죄다 숙청했고 중간에 호남 출신 김승규가 약 1년간 국정원장을 했지만 인사 건은 사실상 없었고 그 뒤 김만복이 인사를 하였고 영남편중은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러다 정권 말기가 되니 호남차별 없었다는 알리바이를 위해 4급 승진을 영남 40% 호남20%로 하라고 지시를 했는데 영남이 60%인 28명 호남이 8%인 4명밖에 승진 대상자가 없자 경북 출신 직원을 어머니 고향을 따서 호남으로 바꾸었다가 승진 후 다시 경북으로 바꾼 기가막힌 사기행각을 참여정부가 벌인 것입니다.

4급 승진자의 연령을 생각할 때도 40% 20%도 말이 안되는데 그전 얼마나 심각하였으면 맞추라는 것이 20%이고 그런데 20%는 커녕 8%밖에 대상자가 없었느냐는 것입니다.
참여정부 전 정권이 호남 김대중이 집권한 정권이었고 호남출신들이 요직을 장악했다고 소문이 났는데도 참여정부에서 얼마나 숙청을 했으면 겨우 4급 승진을 영남 절반으로 맞추려해도 그 조차도 안될정도로 5급 승진을 시키지 않거나 인사고과에 불이익을 주었는지 알만합니다.

http://premium.chosun.com/site/data/html_dir/2014/07/15/2014071500166.html?cssection


◇능력보다 출신 지역이 우선(?)

14일 법원 판결문에 따르면 국정원 인사팀장으로 일하던 김씨는 대선이 임박한 2007년 12월 초 당시 김만복 국정원장으로부터 인사 지침을 하달받았다
. 대통령 선거(2007년 12월 19일) 전에 모든 인사를 끝내고, 4급 승진은 영남 출신 40% 미만, 호남 출신 20%대로 하라는 지시였다. 이는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출신 지역이 편중되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한 데 따른 것이었다고 판결문은 적고 있다. 부산 출신인 노 전 대통령은 자신에게 90%가 넘는 지지를 몰아 줬던 호남 유권자층으로부터 "호남에서 표만 받고 자기 고향 사람들만 챙긴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

김씨는 그해 12월 5일부터 이틀간 부서별 1순위 승진 대상자 46명을 추렸다.
 영남 출신이 60.9%인 28명, 호남 출신은 4명(8.6%)으로 영남 출신은 기준을 훨씬 넘는 반면, 호남 출신은 기준에 훨씬 못 미쳤다. 
. 국정원장에게 "문모씨는 인사 자료상 출생지는 경북 영일이지만, 실제 출생지는 전남 해남"이라고 보고했다.
 문씨 호적등본과 국정원 신원진술서의 출생지는 아버지의 고향인 '경북 영일'이지만 실제 태어난 곳은 어머니 원적지인 '전남 해남'이었다. 국정원장은 문씨 출생지를 전남으로 바꾸라고 지시했
고, 김씨는 문씨 출생지를 바꿨다. 문씨는 4급으로 승진했다

그러나 인사 하루 만에 김씨는 "출생지는 일관성 유지를 위해 호적상 출생지를 기준으로 하라"는 기조실장의 지시를 받고 문씨 출생지를 다시 경북으로 바꿔놨다. 이명박 전 대통령 당선 일주일 전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