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가 새정치 주장 하면서 기대심리로 떴지만 이제는 대권을 먹을 정도의 인기는 사라졌다고 봅니다.
권은희 광주 공천이 안철수 작품이라는 말도 나오는 데. 이것도 패착이라고 봅니다.
권은희를 공천주려면 어차피 진정성으로 욕먹을거라면 다음 총선에 비례를 주던가 ,아니면 당당하게 수도권에 출마시키는 것이 바람직했다고 봅니다.
안철수의 권은희의 광주 공천은, 친노로 대표되는 문재인류의 통진당 오병윤 당선시키기 짓거리와 비슷한 짓거리라고 봅니다.
욕과 비난을 호남이 다 받게 하려는 의도라고 생각할 수 밖에 없습니다.
결국 새정치 라고 하지만 하는 짓거리는 안철수=문재인 동급입니다.
서울 동작을도 그렇습니다.
결국 박원순 인물 심기가 새정치는 아니다고 봅니다.

안철수가 기실 호남 정치인들에게 도움을 준 적은 없어 보입니다.
천정배보다 지지율 낮은 박원순을 밀어서 서울시장 시키고.
머... 호남에 해준 것을 평가하자면 같은 pk의 김무성이 문재인이나 안철수 보다 더 높다고 봅니다.

김무성이 뜬다면 야권도 영남후보 특히 pk후보에 대한 메리트나 당선가능성은 현격히 떨어진다고 봅니다.
농담일지 모르지만 반기문이 야권후보로 나오면 더 당선가능성이 야권의 pk후보들(문재인 안철수 박원순) 보다 높아 보입니다.

야권도 이제 안철수나 문재인 박원순이라는 당선가능성 없는 후보군보다 수도권이나 충청권 호남권순으로에서 후보군을 찾는 것이 정권교체의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봅니다.

김무성의 평가가 야권에서는 저평가되었다고 봅니다.
김무성이 대권 욕심을 가지고 박근혜의 극우적 포지션에서 탈피해서 김영삼의 민주화의 유산을 계승한다는 명목으로 새누리 장악한 친박의 극우포지션에서 중도 보수로 움직인다면.
덧 붙여서 동교동과 상도동의 화해를 시도하면서 분열된 야권의 동교동 인사들을 박근혜처럼 사기치는 짓거리가 아니라 20대 총선에서 공천을 주어서 수도권에서 몇명을 당선시키거나 비례를 배정해 주거나, 김대중의 동진정책을 거울삼아 호남의 야권의 약한 고리를 파고들어 중량감 있는 인사의 공천과 예산지원으로 유혹해서, 새누리의 호남권 의원이 배출된다면.
김무성이 김영삼 키드고 비주류로 분류되기에 이런 상상도 해 볼 수 있다고 봅니다.(박근혜의 임기말에 박근혜 정권이 실패한다면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