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7.30 국회의원 재보선 선거는 총 15개 지역구에서 치루어집니다. 

아래는 총 15개 지역구 재보선에 대한 간략한 이유를 정리한 것인데요.... 그 중 9개 지역이 광역단체장 출마로 인한 국회의원 사퇴, 5개 지역이 공직 선거법 위반으로 국회의원직 상실 그리고 한 곳이 의원직 사퇴로 재보선 선거가치루어지게 되었습니다.

▲서울 동작을  (새)정몽준 - 광역단체장 출마로 국회의원 사퇴
▲부산 해운대 기장갑 (새)서병수 - 광역단체장 출마로 국회의원 사퇴
▲광주 광산을 (민)이용섭 - 의원직 사퇴
▲대전 대덕 (새)박성효 - 광역단체장 출마로 국회의원 사퇴
▲울산 남구을 (새)김기현 - 광역단체장 출마로 국회의원 사퇴
▲경기 수원을 (민)신장용 - 공직선거법 위반
▲경기 수원병 (새)남경필 - 광역단체장 출마로 국회의원 사퇴
▲경기 수원정 (민)김진표 - 광역단체장 출마로 국회의원 사퇴
▲경기 평택을 (새)이재영  - 공직선거법 위반
▲경기 김포 (새)유정복 - 광역단체장 출마로 국회의원 사퇴
▲충북 충주 (새)윤진식  - 광역단체장 출마로 국회의원 사퇴
▲충남 서산·태안 (새)성완종 - 공직선거법 위반
▲전남 순천·곡성 - (통)김선동 - 공직선거법 위반
▲전남 나주·화순 (민)배기운 - 공직선거법 위반
▲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 (민)이낙연  - 광역단체장 출마로 국회의원 사퇴

소속 정당별로 보면 새누리당이 9명, 민주당이 5명 그리고 통진당이 1명입니다.


새누리당 입장에서 보면 15명 중 네명은 당선이 되어야 국회의 과반을 점하게 되는데요...... 


글쎄요? 아직 대진표가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예측할 수 없지만 새누리당에서 네명 당선은 크게 문제가 없을듯 합니다.

제도 언론에서 '의회권력 바뀔까?'라는 제하의 보도를 하는데요..... 그 '제목'이 좀 야시꾸리합니다. 결국, 새누리당 지지자들 집결하라는 신호로 해석이 된다는 것이죠. 7월 30일이면 여름 휴가가 피크지점이라 투표율이 저조할 것이 예상되며 특히 '상대적으로 부유한 새누리당 지지층'은 휴가 등으로 투표율이 더욱 저조할 것이라는 염려 때문이라고 봅니다.


제가 보기에 이번 재보선 결과는 '의회권력이 바뀌는가?'보다는 박근혜의 레임덕 시기가 결정(?)되고 새누리당 차기 대선 주자들의 세력판도를 결정지으며 새정련 입장에서는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의 미래가 달린 것이겠죠.


대진표가 확정되어야 선거결과 예측이나마 할 것 같으니 예측은 생략하기로 하고 짜증나는 것은 정말 빌어처먹을 '야권연대설'이 솔솔 또 기어처나온다는겁니다.


야권연대.... 야권의 기반을 강화시키기는 커녕 좀먹는다는 것을 도대체 이 인간들은 언제나 깨달을까요? 하여간 이 끈질긴 '정치적 불륜 행위'를 언제나 그만둘지. 솔직히, 하는 짓보면 새누리당이 꼬지다...라고 비난하기 쉽지 않은 짓들을 합니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