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게시판에만 머물러 있게 해주세요.

--

Growth Has Been Good for Decades. So Why Hasn’t Poverty Declined? (By Neil Irwin)

수십 년 동안 성장은 충분했다. 그렇다면 왜 빈곤은 감소하지 않았을까? (닐 어윈)

 

* 출처: 뉴욕 타임즈 / 201465

http://www.nytimes.com/2014/06/05/upshot/growth-has-been-good-for-decades-so-why-hasnt-poverty-declined.html

 

* 번역: 정성철 cittaa@gmail.com

 

The surest way to fight poverty is to achieve stronger economic growth. That, anyway, is a view embedded in the thinking of a lot of politicians and economists.

 

빈곤과 맞서 싸우는 가장 확실한 방도는 더 강한 경제성장을 이루는 것이다. 어쨌든 그것이 많은 정치가들과 경제학자들의 생각에 각인되어 있는 견해이다.

 

"The federal government," Paul Ryan, the House Budget Committee chairman, wrote in The Wall Street Journal, "needs to remember that the best anti-poverty program is economic growth," which is not so different from the argument put forth by John F. Kennedy (in a somewhat different context) that "a rising tide lifts all boats."

 

의회 예산위원장 폴 라이언은 월 스트리트 저널에 연방정부는 최상의 반()빈곤 프로그램은 경제성장이라는 것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고 썼다. 그것은 상승하는 조류가 모든 배를 뜨게 한다(약간 다른 맥락에서) F. 케네디가 제시한 논변과 그다지 다르지 않다.


In Kennedy's era, that had the benefit of being true. From 1959 to 1973, the nation's economy per person grew 82 per cent, and that was enough to drive the proportion of the poor population from 22 per cent to 11 per cent.

 

케네디 시절, 그것은 진실의 지위를 누렸다. 1959년에서 1973년 사이, 미국의 일인당 경제 규모는 82 퍼센트 성장했는데, 그것은 빈곤인구 비율을 22퍼센트에서 11퍼센트로 떨어뜨리는데 충분했다.

 

But over the last generation in the United States, that simply hasn't happened. Growth has been pretty good, up 147 per cent per capita. But rather than decline further, the poverty rate has bounced around in the 12 to 15 per cent range - higher than it was even in the early 1970s.

 

그러나 미국의 지난 세대 동안에는 그것은 전혀 일어나지 않았다. 성장은 일인당 147 퍼센트에 이를 정도로 꽤 충분했다. 그러나 빈곤률은 더 하락하기는커녕 12 퍼센트에서 15 퍼센트로 상승했다 - 1970년대 초보다도 더 높다.


The mystery of why - and how to change that - is one of the most fundamental challenges in the nation's fight against poverty.

 

원인 - 그리고 그것을 변화시킬 방도 - 을 찾아내는 것은 빈곤에 맞서는 미국의 싸움에서 가장 근본적인 과제들 중 하나이다.

 

The disconnect between growth and poverty reduction is a key finding of a sweeping new study of wages from the Economic Policy Institute. The liberal-leaning group's policy prescriptions are open to debate, but this piece of data the researchers find is hard to dispute: From 1959 to 1973, a more robust US economy and fewer people living below the poverty line went hand-in-hand.

 

성장과 빈곤감소 사이의 단절은 경제정책연구소의 포괄적인 새로운 임금연구의 주요 발견들 중 하나이다. 그 자유주의에 경도된 그룹의 정책 처방들은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연구자들이 발견한 이 데이터 부분은 토를 달기 어렵다: 1959년에서 1973년 사이, 더 건실한 미국경제와 더 적은 빈곤선 미만 인구는 나란히 유지되었다.

 

That relationship broke apart in the mid-1970s. If the old relationship between growth and poverty had held up, the EPI researchers find, the US poverty rate would have fallen to zero by 1986 and stayed there ever since.

 

그 관계는 1970년대 중반 깨졌다. 경제정책연구소의 연구자들은 성장과 빈곤 사이의 이전의 관계가 계속 유지되었다면 미국의 빈곤률은 1986년쯤에 영으로 떨어져 그 후 계속 그 자리에 남아 있었을 것이라고 본다.

 

"It used to be that as GDP per capita grew, poverty declined in lock step," said Heidi Shierholz, an economist at EPI and an author of the study. "There was a very tight relationship between overall growth and fewer and fewer Americans living in poverty. Starting in the '70s, that link broke."

 

이전에는 일인당 GDP가 성장하면 빈곤은 급격하게 하락했다라고 경제정책연구소의 경제학자이자 그 연구보고서의 저자들 중 하나인 하이디 쉬허홀츠는 말했다. “전반적인 성장과 점점 더 적어지는 미국 빈곤인구 사이에는 매우 확연한 관계가 있었다. 70년대로 접어들면서 그 연결고리는 깨졌다.”

 

Now, one shouldn't interpret that too literally. The 1959 to 1973 period might be an unfair benchmark. The Great Society social safety net programs were being put in place, and they may have had a poverty-lowering effect separate from that of the overall economic trends.

 

다만 우리는 그것을 너무 문자 그대로 해석해서는 안 된다. 1959년에서 1973년 사이는 기준기간으로는 적당하지 않을 지도 모른다. 위대한 사회 사회안전망 프로그램들이 가동되고 있었는데, 그것들이 전반적인 경제추세의 빈곤 하락 효과와는 별개의 빈곤 하락 효과를 야기했을 지도 모른다.

 

In other words, it may be simply that during that time, strong growth and a falling poverty rate happened to take place simultaneously for unrelated reasons. And there presumably is some level of poverty below which the official poverty rate will never fall, driven by people whose problems run much deeper than economics.

 

달리 말하면, 그 시기 동안 강한 성장과 빈곤률의 하락은 실은 서로 무관한 이유들로 동시에 일어났을 지도 모른다. 그리고 공식적 빈곤률이 결코 그 아래로 떨어지지 않을, 경제보다 훨씬 심층적인 곳에서 문제들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 의해 추동되는 어떤 빈곤 수준이 있을 지도 모른다.

 

But the facts still cast doubt on the notion that growth alone will solve America's poverty problem.

 

그러나 그 사실들은 여전히 성장만이 미국의 빈곤 문제를 해결하리라는 생각을 의심스럽게 한다.

 

If you are committed to the idea that poor families need to work to earn a living, this has been a great three decades. For US households in the bottom 20 per cent of earnings - in 2012, that meant less than $14,687 a year - the share of income from wages, benefits and tax credits has risen from 57.5 per cent of their total income in 1979 to 69.7 per cent in 2010.

 

당신이 빈곤 가구들은 [빈둥거리지 말고] 생활비를 벌기 위해 일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면, 지난 삼십년이 바로 그런 세월이었다. 소득의 하위 20 퍼센트 - 2012, 그것은 년 14,687달러 이하를 의미했다 - 에 속하는 미국 가구들을 보면 소득에서 임금, 급부금 그리고 세금공제액이 점하는 몫이 1979년의 총소득의 57.5 퍼센트에서 2010년의 69.7 퍼센트로 상승했다.

 

The percentage of their income from public benefits, including Medicaid, food stamps, Social Security and unemployment insurance, has fallen in that time.

 

그들의 소득에서 의료보조금, 식권, 사회안전 지원금 그리고 실업보험금을 포함한 공적 급부금이 점하는 몫은 그 시기 동안 하락했다.

 

* 의료보조금(Medicaid) - 65세 미만의 저소득자·신체 장애자 의료 보조 제도

 

The fact that more of poor families' income is coming from wages doesn't necessarily mean that they're getting paid more, though. In fact, based on the EPI's analysis of data from the Census Bureau, it appears that what income gains they are seeing are coming from working more hours, not from higher hourly pay.

 

그런데, 빈곤 가구들의 소득 중 임금이 점하는 몫이 상승했다는 것이 반드시 그 가구들의 급여가 상승했음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통계국 자료를 경제정책연구소가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그 가구들의 소득 증가분은 시급 인상이 아니라 노동시간 연장에 기인한 것이다.

 

Indeed, if you adjust for the higher number of hours worked, over the 1979 to 2007 period (selected to avoid the effects of the steep recession that began in 2008), hourly pay for the bottom 20 per cent of households rose only 3.2 per cent. Total, not per year.

 

정말이지, 노동시간의 연장을 감안하면, 1979년에서 2007년 사이 - 2008년 시작된 급격한 경기후퇴의 효과를 제하기 위해 2007년으로 했는데 - 하위 20 퍼센트 가구들의 시급은 불과 3.2 퍼센트 상승했으며 그것도 매년이 아니라 그 기간 전체를 통틀어 그랬다.

 

In other words, in nearly three decades, these lower-income workers saw no meaningful gain in what they were paid for an hour of labour. Their overall inflation-adjusted income rose a bit, but mainly because they put in more hours of work.

 

달리 말하면, 근 삼십년 동안 이 저소득 노동자들의 시급은 실질적으로 제 자리에 머물러 있었다. 인플레이션을 감안하더라도 그들의 전반적 소득은 약간 상승했지만 그것은 주로 그들이 더 오래 노동했기 때문이다.

 

The researchers at EPI also looked at demographic factors that contribute to poverty, including race, education levels and changes in family structure (such as the number of one-parent versus two-parent households).

 

경제정책연구소의 연구자들은 인종, 교육수준 그리고 (한 부모 가구 수와 양부모 가구 수의 대비 같은) 가족구조의 변화들을 포함해 빈곤을 야기하는 인구통계적 요인들 또한 살펴보았다.

 

This look at the data also shows rising inequality as the biggest factor in contributing to the poverty rate, dwarfing those other shifts.

 

그 결과 또한 증대해온 불평등이 다른 요인들을 압도하면서 빈곤률을 높이는 가장 큰 요인으로 드러났다.

 

Debates over what kind of social welfare system the United States ought to have are always polarizing, from the creation of the Great Society in the 1960s to the Clinton welfare reforms of the 1990s to the Paul Ryan budgets of this era.

 

미국이 어떤 종류의 사회복지제도를 갖추어야 하느냐를 둘러싼 논쟁은 1960년대의 위대한 사회 프로그램의 수립에서 1990년대의 클린턴 복지개혁을 거쳐 작금의 폴 라이언식 [적자] 예산안에 이르기까지 언제나 양극화되어 왔다.

 

Conservatives tend to attribute the persistence of poverty, even amid economic growth, to the perverse incentives that a welfare state creates against working.

 

보수주의자들은 경제성장 와중에도 지속되는 빈곤이 복지국가가 일을 열심히 하는 데 요구되는 인센티브를 떨어뜨린 데 기인한다고 보는 경향이 있다.

 

But the reality is that low-income workers are putting in more hours on the job than they did a generation ago - and the financial rewards for doing so just haven't increased.

 

그러나 현실은 저소득 노동자들이 한 세대 전보다 더 많은 시간을 직무에 투여하고 있다는 것 - 그리고 그렇게 한데 대한 재정적 보상은 증대하지 않았다는 것뿐이다.

 

That's the real lesson of the data: If you want to address US poverty, it's not enough to say that you need to create better incentives for lower-income people to work. You also have to devise strategies that make the benefits of a stronger economy show up in the wages of the people on the edge of poverty, who need it most desperately.

 

그렇다면 다음이 그 데이터의 진정한 교훈이다: 미국의 빈곤층 문제에 대처하겠다면, 저소득인구가 더 열심히 일하도록 더 나은 인센티브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말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 더 강한 경제의 이득이 빈곤선 이하에 있는 사람들의 임금에 반영되도록 하는 전략들을 고안할 필요 또한 있다. 그들은 그 반영을 가장 절실히 필요로 하는 이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