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님이 있었다면 카운셀러님과 어떻게 조우할까를 생각하니

그래도 가끔 지식자랑하는 것이 웃음을 주기도 했는데 없으니까 보고싶네요

지나간 것은 다 아름다워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