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인국으로 추정되는 이란 호라산 주의 한 마을이 소개되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호라산 주에는 과거 아라타 문명권이었던 곳으로 추정되는 마크후니크라는 마을이 있는데 이 곳은 BC 6000년 전에 문명의 꽃을 피운 곳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이에 프레스 TV 등 외신은 마크후니크에서 고대도시의 유적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흥미로운 것은 발견된 유적의 크기이다. 외신은 "소인국을 연상케 할 정도로 크기가 작은 유적의 크기로 보아 과거 소인국이 분명했다는 설이 힘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소설 '걸리버여행기'에 등장하는 소인국이 실제로 존재했을 수도 있다는 것.
소인국 가설을 뒷받침하는 자료는 이 뿐만이 아니었다.
지난 2005년 이곳에선 희귀한 미이라가 발견되었는데 이 미이라는 형체는 사람이지만 키는 불과 25cm 정도였던 것이다.
또한 조사 결과 미이라의 사망 당시 나이는 16~17세로 추정되어 작은 키를 가진 어린 아이도 아니었던 것으로 밝혀졌던 바 있다.


http://sbsfune.sbs.co.kr/news/news_content.jsp?article_id=E10005398732


미심쩍지만 이런 얘기는 늘 재미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