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삭제했지만 예전에 박원순과 안철수가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했을 때 제가 오랜만에 나타나서 이런 이야기를 한 기억이 날겁니다.

"개혁은 호남하고 하지 않는다"

이 말은 '인물과 사상'에서 한 교수가 '격정을 토로하며 내뱉은 말'인데 제가 당시 왜 박원순과 안철수가 민주당에 합류한다고 선언하지 않는지... 의아하다고 말했었습니다.


"개혁은 호남하고 하지 않는다"


이 말은 강준만이 지적한 '호남포위론'과 맞물리는 것으로 선거행태에서 영남과 호남의 그 것과 같습니다. 비유하자면 강자와 약자가 서로 대립구도에 있는 경우 강자는 고립주의를 택할 것입니다. 반면에 약자는 개방적 태도를 펼칠 수 밖에 없습니다. 민주당이 박정희에게 한번 그리고 노무현에게 또 한번 채였지만 만일 통합민주당이 아닌 상태에서 대통령 후보를 뽑는다면 여전히 영남출신의 후보에게 표가 갈 것입니다. 그리고 경쟁상대인 호남출신의 후보는-그 후보가 DJ정도의 카리스마를 가지고 있지 않는 한은 영남출신 후보에게 후보경선에서 패배, 대통령 선거에는 영남출신의 후보가 나갈 것입니다.


뭐, 차별받는다는 각성 이외에 호남민중이 영남민중보다 특별히 더 정치적으로 식견이 있거나 '정의의 편'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단지, 줄을 잘서야 한다...는 정서는 영남과 호남이 마찬가지여서 대통령이 누가 되느냐에 따라 생활 형편이 나아지기 때문에(실제로 또는 기대심리로) 대통령이 자신이 미는 사람이 당선되기를 원하는 것은 영호남이 마찬가지일 것이고 비록 정치적 식견이 영호남 모두 '후질지언정' 호남 민중들은 본능적으로 열세인 호남이 채택할 전략은 '개방'일 것입니다.


그런 점에서 본다면 아크로에서 '호남호구'라고 불리워지는, 여전히 노무현을 지지하는 호남인들은 '호남이 뭉치면 영남도 뭉친다'라는, 영남패권주의의 가장 기본전략인 '호남포위론'을 작동시키지 않케 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측면에서 '호구'라고 대놓고 폄훼할 수는 없다는 것입니다.


한 때 영남포위론이라는 것이 통신에서 떠돌았습니다. 제가 한 정치동호회 시샵을 했었다는 것은 몇 번 언급했었는데 당시 한 출판사 사장이-이 양반은 영남 출신인데 영남패권주의를 무척 혐오하더군요. 별종이죠. ^_^;;;-저에게 영남포위론을 이야기하더군요.



짐작하셨겠지만, '호남이 뭉치니 영남도 뭉치자'가 아닌, 영남이 뭉치지 못하게 우리가 뭉치자...라는 것으로 각 지역이 합세해서 영남의 패권을 무력화 시키자는 취지가 바로 영남포위론이었습니다.

당연히, 뜻있는 몇 사람이 한다고 될 것이 아니기 때문에 흐지부지 되고 말았습니다만, 어쨌든 영남 100% 몰표, 통계는 신뢰할 수 없지만 '호남포위론'을 떠올린다면 결론은 유의미하다고 보여집니다.


아래에 정치적 약자인 호남사람들이 개방적인 선거 전략을 채택한다는 증거를 인용합니다. 이 표는 2002년 대선 당시 민주당 내 대선 후보 경서이었는데 전라북도 출신인 정동영에게 전북 선거인단은 노무현, 정동영 그리고 이인제에게 균등하게 표를 줍니다. 광주의 경우에는 리틀 DJ로 불리던 한화갑을 다블수코어 차이로 노무현에게 표를 몰아줍니다.

물론, 당시 '김심(DJ의 마음)'이 노무현에게 갔다...라는 소문이 큰 역할을 했겠습니다만 호남유권자들의 투표 행태-비록 선거인단의 투표이지만-는 개방적이 될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본능적으로 호남이 뭉치는 순간 선거 필패라는 것을 학습으로 느꼈겠지요.
               
             
 
김중권 노무현 정동영 김근태 이인제 한화갑 유종근 합 계
제주 55 125 110 16 172 175 18
울산 281 298 65 10 222 116 20
광주 148 595 54 사퇴 491 280 사퇴
대전 81 219 54 894 77
충남 196 277 39 1,432 사퇴
강원 159 630 71 623
경남 사퇴 1,713 191 1,904 468
전북   756 738   710      
대구 1,137 181 1,318 506
인천 1,022 131 816
경북 1,246 183 668
충북 387 83 734
전남 1,297 340 454
부산 1,328 796 사퇴
경기 1,191 1,426
서울 3,924 2,305
             
               
               
               
               
               
               
               
               
               
               
               
               
               

그런데 위의 표는 또 다른 것을 암시합니다. 그 것은 한나라당에서 경선에 불복하고 뛰쳐나갔다가 민주당에 합류한 이인제와의 표차이와 정동영의 표차이가 그렇게 크지 않다는 것입니다. 중도 사퇴한 한화갑에 비하여 비호남지역에서 한화갑에게 밀렸다는 것입니다. 그 것은 정동영의 후보경쟁력이 크지 않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지난 97년 대선에서의 이회창/김대중/이인제(기호순)의 서울에서의 득표입니다.


 
이회창 김대중 이인제
서울 2,394,309 2,627,308 747,856


반면에 2002년 대선에서의 이회창과 노무현의 서울에서의 득표입니다.

이회창 노무현
서울 2,447,376 2,792,957


2007년 대선에서의 정동영과 이명박의 서울에서의 득표입니다.


정동영 이명박
서울 1,237,812 2,689,162



왜 이렇게 차이가 날까요? 위의 1997년 대선에서의 이회창/김대중 득표율과 2002년 대선에서의 이회창/노무현의 득표율은 서울에 거주하는 영호남 원적자의 비율과 비슷합니다. 1988년 기준으로 서울에 사는 영남원적자의 비율은 19.7%, 호남원적자의 비율은 26.3%입니다. 그런 원적자 비율과 엇비슷하게 득표율이 갈립니다.
 

1997년의 경우 DJ가 원적자 기준으로 8% 정도 더 서울에서 득표했는데 비판적지지의 영향 때문이겠지요. 그리고 충청도 원적자는 16.7%인데 당시 DJ지지자들의 주장인 'DJP연합은 DJ당선에 큰 힘을 발휘하지 못했다...라는 것이 수치로 증명이 됩니다. 어쨌든 정동영은 원적지 유권자들의 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득표를 합니다. 유권자로서의 매력이 없다는 것이죠.


흐미~ 검색왕으로 명성이 자자한 한그루도 '원적지 비율 통계'를 찾지 못해서 겨우 한겨레 신문을 발췌한 한 블로그의 글을 인용합니다.(http://www.megapass.co.kr/~myloveok/mother222.htm)


아래 통계가 신뢰성을 얻지 못하는 이유는 바로 원적지에 대한 통계가 빠졌기 때문입니다.

두번째는 역대 대선에서의 투표율이 고려가 되지 않았습니다.

1997년 80.7%였던 투표율이 2002년에는 70.8% 그리고 2007년에는 투표율이 63%였다는 것이 감안이 안되었습니다. 그런데 우리나라 선거 때마다 자조적으로 하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바로 노년층의 '투표소 개근 현상'입니다. 따라서 투표율이 낮을수록 젊은 층의 이탈 현상은 가속 현상이 붙습니다. 그거, 감안이 전혀 안되었습니다. 바로 노빠층은 유권자 중 젊은 층이었습니다. 지금은 40대까지 연령이 올라갔지만.


그리고 연령별 투표 추이 분석이 안되어 있습니다.

2002년 대선(노무현-이회창순)
20대의 경우 59%대 34.9%,
30대는 59.3%대 34.2%,
40대는 48.1%대 47.9%,
50대는 40.1%대 57.9%,
60대 이상은 34.9%대 63.5%

1997년 대선(이회창-김대중-이인제순)
20대 30.4% 39.8% 22.1%
30대 33.5% 39.3% 20.7%
40대 41.5% 38.7% 17,5%
50대이상 43.2% 45.5% 9.7%

위의 두 선거 결과는 당시 DJ지지자들의 주장인 이인제의 한나라당 이탈이 DJ당선에 큰 힘을 발휘하지 못했다...라는 주장이 있었는데 위의 표를 보고는 그 주장이 '맞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어쨌든 연령별 투표 추이 분석이 안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다음에서 퍼온 글을 토대로 원적자의 비율=투표율이라고 주장하신 아크로의 어느 회원님(지송.. 아뒤가 생각이 나지 않아서)의 실수. 원적자 통계는 어디서 할까요? 언제 할까요? 선관위에서는 하지 않습니다. 인구센서스 때 조사되겠지요. 그런데 그 조사에서는 유권자만 포함되는 것이 아니라 미성년자도 포함이 됩니다.


아래는 동 블로그에서 인용한 통계 자료입니다.

●전국 市道(시도) 중 그 지역에서 태어난 사람이 현재도 그 지역에 살고 있는 비율 이 가장 높은 곳은 전남(89%), 전북(86.5% ), 제주(83.8%)의 순이며, 가장 낮은 곳은 대전(39.1%), 인천 경기(각각 39.6%) 등의 순이다.

●한국인들 중 자신이 태어난 지역(市道)에서 살고 있는 비율(출생지 거주비율)이 가장 낮은 연령대는 30대로, 39%만이 자신의 출생지역에서 살고 있다.

당시 30대면.... 아마도 지금은 자식 한둘은 있겠지요? 그렇다면 원적자 비율 중 유권자는 100%는 아닐 것입니다. 더우기 그 유권자가 100% 투표를 하지는 않았을테니 말입니다.


선거행태를 분석하여 '호남포위론'을 거증시킨 유효함, 그리고 통계 목적의 유효함에 대하여는 공감하는데 통계 그 자체는 '어려운 수학 문제를 간단한 산수문제로 환치시켰다고나 할까?'


그 센스에는 절로 웃음이 나오는데..... 염려스러운 것은 '봐라! 호남 애들이 이렇게 날조하고 있다'라는 역공의 빌미를, 누군가가 그런 역공의 자료로 활용하지 않을까... 하는 점입니다.


덧글) 제가 두시간 동안 엑셀로 끙끙거려보았는데 통계 자료부족으로 정확한 '신뢰성 있는 분석은 불가능하다'라고 결론을 내고는 위의 글을 올립니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