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사임을 유보할줄 몰랐습니다. 


무슨 여지가 있어서, 그 자리를 지키려고 하는 건지요. 


참 안타깝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