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정부때만 군부대 총기 난사 사고가 없었네

신기하네요

우연이라고 하기에는 5년이라는 시간이 길고

관리를 잘했다고 보기에는 수십만명이 총기를 소지한 상황에서 언제나 있을 수 있는 사건 사고이고


다음은 지난 1990년대 이후 군 주요 총기 난사 사고 일지.

▲1993년 4월19일 = 서울 종로구 명륜동·혜화동 일대에서 육군 모부대 소속 탈영병 임모 일병 총기 난사하며 난동해 수명 부상.

▲1994년 10월31일 = 경기 양주군 황적면 육군 모부대 소속 문모 일병 사격장서 통제관들을 향해 K-2 소총 난사해 2명 사망, 수명 부상.

▲1996년 9월22일 = 강원도 양구군 동면 육군 모부대 김모 이병 취사장 및 내무반에 수류탄 2발 투척 후 소총 20여발 난사, 9명 중경상.

▲1996년 9월22일 = 육군 모 부대 김모 일병 식당에서 수류탄 투척 동료 병사 9명 중경상.

▲1996년 10월1일 = 강원 화천군 육군 모 부대 김모 상병, 중대 행정반에 총기난사 동료병사 3명 사망, 1명 중상.

▲1996년 12월22일 = 강원 강릉시 남포동 인근 아파트 상가 앞길에서 육군 모 부대 김모 대위 시민 향해 K-1 소총 난사, 1명 중상.

▲2005년 6월19일 = 경기 연천군 육군 모 부대 전방초소 내무반에서 김모 일병 수류탄 1발 투척 후 소총 난사, 8명 사망, 2명 중상.

▲2006년 8월10일 = 경기 가평군 현리 육군 모 부대에서 이모 이병 동료 병사 2명에게 실탄 발사, 1명 사망.

▲2011년 7월4일 = 인천 강화군 해병2사단 해안소초 생활관에서 김모 상병 K-2총기 난사 후 수류탄을 투척해 4명 사망, 2명 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