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말기 지배층의 무능, 민중 일반의 낮은 의식 수준 등을 비판했다는 것을 이유로 삼아 문창극의 주장을 식민사관이라 간주하는 건 결코 아니다,  문창극의 주장을 식민사관이라고 보는 데는 다른 이유가 있다..., 이런 말을 저 포함해 여러 사람들이 누누히 알려주었음에도 불구하고 (도대체 몇 번인지 모르겠음) 문창극을 옹호하는 몇몇 분들은 귀라도 막혔는지, <조선 말기의 처참한 실상을 그대로 직시한 게 왜 식민사관이란 말이냐>라는 반론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보기 딱한 노릇이지요. 꼭 정신박약증에 걸린 저능아들을 상대하고 있는 기분인데...

 뭐, 좋습니다. 그런데 지금와서 하는 말이지만 다른 분은 몰라도 저는 문창극을 진짜 많이 봐준겁니다. 

 냉정하게 말하면요, 문창극은 친일매국노적 사상을 가진 인간이고  문제의 강연장에서 그 강연을 듣고 동조한 개신교인, 그리고 지금도 전국에서 문창극의 주장과 유사하게 역사를 이해하는 기독교인들은 말이죠, 모조리, 친일매국분자들입니다.

 제국주의 시대였던 당시 왕조말기적 증상을 앓고있던 조선이 제국주의 국가들의 손아귀에서 벗어나 독립을 유지하기란 지극히 곤란했습니다. 불가능에 가까웠죠. 말기 암환자가 장수하길 기대하는 것과 비슷하달까. 

 그런데, 여기서 혼동하면 안 될 것이 있습니다.

 (1) 당시 조선이 식민지지배하에 떨어지는 것을 피하기 어려웠다, 혹은 불가피했다는 객관적 정세의 흐름에 대한 판단, (2) 독립을 요구한 조선인-조선민중들의 요구를 짓밟고 식민화를 강행한 일본의 행위에 대한 '가치판단', 이 양자는 서로 별개의 영역에 속한다는 겁니다.

 만약 (2), 즉 자유와 독립의 요구를 무력으로 제압한 일본제국주의의 행위에 대한 가치판단의 문제에 (1)을 개입시켜 - 즉, 식민지화라는 흐름은 객관적으로 거스르기 어렵웠다는 것을 개입시켜 - 일제의 행위에 대한 분노와 규탄을 '희석'시키려고 한다면, 이게 바로 <친일매국> 행위가 되는 것이죠.

 중요한 부분이라 강조합니다만, 단순히

 (가) "당시 우리 민족이 이러저러한 잘못을 한 것이 식민지 전락의 주요한 원인, 적어도 그 하나다, 앞으로 다신 그런 과오를 되풀이 하지 말아야..."라고 말하는 것과,
 
 (나) "당시 우리 민족이 이러저러한 잘못을 했고 이러저러하게 한심한 상태였으며 그런 연유로 식민지 전락을 피하기엔 불가능했으니, 그에 대해 너무 애달파 할 것 없다, 그거 애석해 하지 마라, 그 당시의 일본의 행위를 탓할 것 없다, 다~ 우리 탓이었다..., 그리고 결과적으로 그 일본의 식민지배 덕분에 우리의 더럽고 게으른 근성을 고치는 계기가 생긴 좋은 일도 있었지 않느냐"  이렇게 나오는 것은 <하늘과 땅> 차이죠.

 문창극은 어느쪽이냐?  당연히 (나)죠. 전문을 읽어보시면 압니다 ^^

 고로 제가 성격상, 마음이 너무 약하다보니 격렬한 비토는 꺼리는 경향이 있어서 차마 친일매국종자란 극언까지 하는 건 피했는데, 솔직하고 냉철하게, 있는 그대로 말하면요, 이 사람은 친일매국분자이고, 이 사람의 주장에 동조하거나 문제를 못 느끼는 사람들도, 마찬가지로 친일매국분자의 생각을 공유하고 있는 겁니다.

 식민사관을 가졌다, 정도로 두리뭉실하게 비판한 건 솔까, 맘이 약하다 보니 있는 허물도 못 본 척 그냥 넘어가 준 거죠. 

 다시 말하지만, 냉정하게 말하면 문창극은 친일매국종자가 맞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