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에 있듯이 나는 문창극을 옹호하는 것이 아니라 그의 발언을 왜곡하는 것을 지적했을 뿐입니다.
대다수 진보는 물론 중도까지도 문창극을 비난하는 판에 가만 있으면 되는데 
내가 새누리나 박근혜를 지지하는 것도 아니고 문창극하고 친척이 되는 것도 아니고
많은 분들은 차칸노르님이나 내가 옹호하는 것이 종교가 기독교이기 때문이라고 그러는데 하품납니다.
차칸노르님은 천주교 다른 종교를 거쳐서 이제 겨우 한달남짓 다닌 사람이고 대한민국 900만이 다 되는 기독교인중 문창극하고 나하고 뭔 상관이 있을까?
나는 김영삼이 대통령 되는 것도 반대하고 이명박이는 더 결사반대한 사람이예요
정치적 의미를 떠나서 종교적으로도 기독교에 현실적으로 아주 불리하다고 보았습니다.
실제로 이명박때 기독교는 욕만 먹고 불교는 장로 대통령이라고 종교편향이라는 선동을 하면서 실리를 챙겨갔습니다
따라서 문창극이 총리되면 욕먹일일만 하나 더 생기는데

그런데 웃기는 것이 타 종교는 평신도 간부가 대통령 유력 공직자가 되어도 그 종교를 거론 안하는데 기독교는 꼭 공직자의 종교를 걸고 넘어진다는 말입니다.
종교를 업무에 개입시키지 않았는데도 말이지요

좌우간 제가 불이익을 감수하고서도 발언을 하는 것은 진실을 외치는 목소리 다들 정신이 헤까닥 할때 아니오라고 소리치는 사람 하나정도는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아 물론 제가 해석하는 것이나 생각하는 것이 틀렸을 수도 있어요
하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지금으로서는 틀리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뿐만 아니라 문창극의 주장이 어느쪽에 가깝든 이 문제가 공론화되고 토론하는 과정은 아주 비민주적이고 더티합니다.
그리고 토론하는 과정에서도 문창극의 주장이 식민사관이 아니라고 하는 사람에게 인신공격에다 관심법에다 권위에 호소하면서
딱부러지게 문창극의 강연에서 누구나 식민사관이나 잘못된 발언으로 볼 수 있는 말 한문장을 가져온 사람이 없다니까요

이런저런걸 다 끌어모으고 추측까지 동원해서 그러니 식민사관이다.
이거 궁색하고 너무 챙피한것 아닙니까?

그러니 홍기자도 식민지배는 하나님의 뜻이었다는 선동적이면서도 맥락없는 이야기만 가져오지요
쇼셜이나 인터넷에서 보니 대다수가 심지어 고종석까지도 반일감정에 도취되어 무조건 의심만 있으면 잡아족치는 과거 빨갱이 사냥을 하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