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창극의 위안부 발언으로 난리인데 노무현이 이미 과거사 문제는 더 이상 말하지 않기로 합의해 주었는데 문창극이 총리가 되는데 뭔 상관이 있을까요?

깨시민들 보면 노무현이 하면 로맨스가 남이 하면 불륜?


4eee0449e59fb.jpg

[-일 정상회담 성과] 비즈니스 파트너십 구축

[헤럴드경제]|2003-06-07|00|1849

 

양국 정상은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양국의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설정함으로써 식민지배라는과거사 멍에를 사실상 벗겨냈다.

노 대통령은 과거사에 얽매여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는 일이 있어서는안 된다-일 문제는 좀더 대범한 입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말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이에 대해 ?일 관계가 실질적 협력관계로발전하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동아일보]|2003-06-09|05면 |41판 |종합 |468자
‘일본교과서 바로잡기 운동본부’(상임공동대표 서중석 등)는 한일 정상회담 공동 성명과 관련해 8일 “과거의 족쇄에 발목이 잡혀있을 수 없다는 노무현 대통령의 발언은 국가 최고 책임자로서 최소한의 상식을 무시한 처사”라고 비판했다.운동본부는 성명서에서 “노 대통령의 이번 방일(訪日)과 한일공동성명은 ‘한일미래지향적 관계’라는 말로 일본에 면죄부를 줬다”며 “마땅히 언급돼야 할 일제 강점기 피해 및 피해자 문제, 역사인식 문제에 대한 최소한의 언급조차 없었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어 “대통령이 표명해야 할 명확한 역사 인식도 모호하게 처리해 국민에게 실망을 안겨준 데 대해 통탄을 금할 수 없다”며 “참여정부는 과거사 문제가 미래의 발목을 잡는 족쇄가 아니라 미래를 향한 지름길임을 명확하게 인식하고 이에 대한 실질적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하는 대일외교정책을 즉각 수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위안부할머니들 가택연금

[한겨레]|2003-06-10|18|05|사회 |872

일본에서 귀국하는 노무현 대통령을 비판하기 위해 항의 집회에 나서려던 일본군 위안부 출신 할머니들을, 경찰이 가택 연금이나 다름없는 방법으로 봉쇄해 논란이 빚어지고 있다.

 

앞서 경찰은 오전부터 할머니들이 불법 집회를 계획하고 있다며 나눔의 집 앞을 막고 집회 포기를 종용했다.

나눔의 집 쪽은 집회를 열기로 한 날 유일한 나들목을 모두 파헤쳐 옴짝달싹 못하게 한 것은 할머니들을 사실상 가택 연금시킨 것이라며 경찰을 비난했다.

 

경찰은 이에 대해 불법 집회 포기를 설득한 것은 사실이지만, 이날 갑작스런 하수관 공사가 있어서 길이 파헤쳐진 것이지 일부러 경찰이 나들목을 뜯어낸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한편, 시 치수과와 퇴촌면 관계자는 이날 그 곳에 예정된 공사는 없었다고 밝혔다.

 

위안부등 日帝피해자 300여명 한국 국적 포기하겠다

[서울신문]|2003-08-01|13|20|사회 |565

광복절을 앞두고 일본군 위안부,강제징용자 등 일제 강점기 피해자 300여명이 정부 당국의 무관심에 항의하는 뜻에서 국적포기서를 제출키로 해 파문이 일고 있다.‘일제강점하 강제동원 피해 진상규명 등에 관한 특별법 제정 추진위원회31태평양전쟁 한국인 희생자 유족회’,‘일제 강제연행 한국생존자협회’,‘나눔의 집’,‘시베리아 삭풍회소속 피해자들이 국적포기서를 집단으로 제출키로 했다고 밝혔다.집단으로 대한민국 국적을 포기하겠다는 움직임은 이번이 처음이다.

추진위는 이를 위해 회원단체들을 방문,국적포기서를 접수할 계획이다.1차 제출자가 300여명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접수된 국적 포기서는 제58주년 광복절을 앞둔 오는 13일 청와대에 전달된다.추진위는 노무현 대통령과 면담도 요청할 계획이다. 최봉태 공동집행위원장은 일본 정부가 1965년 체결한 한·일협정을 핑계 삼아 피해자들의 정당한 요구를 외면하고 있어 사실을 밝히기 위해 우리 외교통상부에 협정내용 공개를 요구했으나 거부당했다.”면서 이같은 정부의 무관심에 항의하기 위해 국적포기서를 제출키로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