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원옥 할머니 (연합뉴스 DB)


정대협, 길원옥·김복동 할머니 출연 유튜브 영상 공개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일제강점기와 관련된 문창극 총리 후보자의 과거 발언이 연일 도마에 오르는 가운데 위안부 피해 할머니가 문 후보자에게 호된 일침을 가하는 동영상이 공개됐다.

14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에 따르면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87) 할머니는 최근 정대협 홈페이지에 게재된 유튜브 영상을 통해 "그렇게 함부로 말을 하고, 함부로 생각하는 사람을 국무총리로 뽑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길 할머니는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유엔인권이사회 의장실에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전 세계 150만명의 서명을 전달하고 프랑스 소르본대에서 피해 사실을 증언하기 위해 지난 11일 유럽으로 출국했다.

4분 27초 길이의 이 동영상은 길 할머니가 현재 머무는 스위스 제네바 현지에서 촬영된 것이다.

길 할머니는 "몇 남지 않은 위안부들을 흔들지 말라. 위안부는 틀림없는 한국의 딸들"이라며 "(일본으로부터) 배상이 다 됐다고 이야기를 하는데 배상은 누구에게 했느냐. 의당 해당 사람에게 배상했어야 배상을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88) 할머니도 같은 날 정대협 홈페이지에 올린 3분 51초 길이의 유튜브 영상에서 "세 살 어린애가 들어도 웃을 말을 한 사람을 국무총리로 뽑는 것은 절대 안 된다"며 "우리나라가 선진국이라 해도 얼마나 고달프게 사는데 자기가 잘산다고 다른 사람도 잘사는 줄 안다"고 비판했다.

문 후보자는 2011년 서울 온누리교회에서 한 특별강연에서 식민지배와 남북분단은 "하나님의 뜻"이라는 취지로 발언했고, 서울대 초빙교수로 올해 1학기 '저널리즘의 이해' 수업을 하면서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본으로부터 굳이 사과를 받지 않아도 된다"고 말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각계의 비난을 샀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01&aid=0006960098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