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글 없다길래 제가씁니다요


한국팀은 그놈의 '멀티플레이 자원'찾느라 무색무취의 선수들이 탁한색깔의 팀을 구성하고잇는데

일본은 한국보다는 좀더 도드라진 개인색깔을 바탕으로 독특한 팀색깔을 만들어내는데 성공하고있는것같습니다.


단순히 감독이 팀을 조련한 기간에 따른 차이라고 보기에는 기본 성향자체가 달라보입니다.


하여튼 일본축구에서 주목할 두놈이라니 혼다나 카가와를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사실 그 두명은 현재 일본팀에서 당연히 에이스급이니 주목을 자연히 하게되는것이고...


그외 주목을 잘 안하게되는 선수들중 제가 주목하는 선수는 


엔도와 가키타니


엔도는 국내파임에도 팀전술의 중심이라고 생각합니다. 

예전 아챔때부터 볼때마다 느낀거지만 정말 침착하고 여유잇고 지능이 있고 유연합니다.

윤정환에서 약간 마이너 버전같은 느낌인데 현재 한국에서 굳이 찾는다면

기성용과 구자철이 떠오를수있죠


근데 기성용과 비교하기에는 표지션이 수미라서 다른것도 있고 일단 패스에서 기성용은 정확성이 좋은 편이지 창의적이거나 위협적인 패스질은 아니죠 

또 구자철은 포지션은 비슷한데 애가 갈수록 폼이 떨어지고 무색무취의 길을 가는중이라 사실 현재 구자철을 엔도랑 비교한다는건 무리

차라리 이명주가 엔도의 폼과 비슷하다고 볼수있겠슴돠


가키타니는 사실 아는게 별로없고 올해 아챔에서 처음봤는데 보기전부터 '가키타니 가키타니'거리길래 뭐 얼마나 잘하나 함 보자 했는데

그 유연한 결정력이 듣던바 이상이더군요

들리는 소리로는 좀 똘끼가 있다던데 하여튼 포텐터지면 이번 월드컵에서 일본팀내에서 가장 많은 골을 넣을수도있지않을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한국에서 지금 비교하자면 대표팀에서는 안보이고 현재 김승대와 스탈이 가장 비슷하다고 보입니다.



결국 김승대와 이명주의 탈락의 아쉬움을 이렇게 푸는겁니다



*가키타니를 기요타케로 착각해서 수정함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