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지방선거 결과를 두고 지역주의에 대한 변화조짐이라는 카피를 보/혁언론 가리지 않고 약속이나 한듯 유포하고 있습니다.

언제부턴가 지역주의(regionalism)라는 용어는 우리에게 부정적 함의를 드리우는 고유명사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과연 지역주의라는 말이 그런용례로만 규정되어야할 어떤 당위가 있는것인지는 의문입니다.

이번에 김부겸 대구시장후보자는 선거에 출마해 40.3%의 성적으로 아쉬운 석패를 했습니다. 그러나 선거과정에서 "박정
희 컨벤션센터 건립"과 같은 당의 정체성과는 괴리된 이슈를 말했습니다. 하지만 이와관련된 비판은 언론 어디에도 찾
아볼 수 없었죠. 개인적인 구호로는 말했질 수 있다지만 당차원에서까지 문제의식을 공유하지 않는 것은 정당정치가 아니라 
인물론이라는 피상적이고 표피적인 퇴행적 정치관행임은 고 노무현 대통령의 경우를 보면 쉽게 이해 가능 할 것입니다. 

과연 호남지역의 새민련지지는 지역주의인가? 민주당의 강령과 역사 정체성에 부합된 지지는 그것이 올바르기 때문에
합당한 것이지 지역이기주의라고 몰아부칠 성질의 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마찬가지로 자신의 지역출신이면 새누리당이라는
天下 패악의 정당을 선택하는 것도 용납할 수 있다는 사고가 정당정치의 본질을 왜곡하는 지도 모를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