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는 '딸에게 보낸 편지'라는 수필로 많이 알려진,
작가이자 시인이며, 인권/여성 운동가이기도 하였던
마야 안젤루가
지난 5월 28일 86세를 일기로 말그대로 파란만장하였든 삶을 마감했다는 군요

타임지에 따르면 그녀는 16세에 흑인여성 최초의 샌프란시스코의 전차 운전사 된 이후
40세에 베스트 셀러 작가가 되기 까지
요리사, 웨이츠리스, 창녀, 뚜쟁이, 나이트클럽 댄서, 칼립소 가수, 극작가, 등등의 직업을전전하였다는 군요
작가가 된이후, 전기(작가가 된 발판) 뿐 아니라 시와 수필은 물론 영화 와 방송, 대학 강연등으로 다양한
활동을 하였군요

그녀의 인생 역정에 대해 읽고 있노라니
인생의 길이는 역시 나이가 아니라 과정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한편으로 요즈음의 나는 너무 게으르게 사는거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기도하는데
머, 그렇다고 다시 바쁘게 살고 싶지는 않네요

아래 그녀의 대표적 시 한편
그리고 그녀의 처음이자 마지막 음반이었다는 '미스 칼립소'라는 음반에 실린 노래 한곡
퍼 왔습니다


The Mask

by Maya Angelou

We wear the mask that grins and lies. 
It shades our cheeks and hides our eyes. 
This debt we pay to human guile 
With torn and bleeding hearts… 
We smile and mouth the myriad subtleties. 
Why should the world think otherwise 
In counting all our tears and sighs. 
Nay let them only see us while 
We wear the mask.

We smile but oh my God 
Our tears to thee from tortured souls arise 
And we sing Oh Baby doll, now we sing… 
The clay is vile beneath our feet 
And long the mile 
But let the world think otherwise. 
We wear the mask.

When I think about myself 
I almost laugh myself to death. 
My life has been one great big joke! 
A dance that’s walked a song that’s spoke. 
I laugh so hard HA! HA! I almos’ choke 
When I think about myself.

Seventy years in these folks’ world 
The child I works for calls me girl 
I say “HA! HA! HA! Yes ma’am!” 
For workin’s sake 
I’m too proud to bend and 
Too poor to break 
So…I laugh! Until my stomach ache 
When I think about myself. 
My folks can make me split my side 
I laugh so hard, HA! HA! I nearly died 
The tales they tell sound just like lying 
They grow the fruit but eat the rind. 
Hmm huh! I laugh uhuh huh huh… 
Until I start to cry when I think about myself 
And my folks and the childr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