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 : CBS 라디오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윤장현 광주광역시장 당선자

지방선거 결과 전반을 먼저 훑어봤고요. 이번에는 화제의 당선자들 만나보죠. 먼저 예상을 뒤엎고 대역전을 이룬 당선자입니다. 광주시장에 당선된 윤장현 당선자 연결돼 있습니다. 윤장현 당선자님, 안녕하세요?

◆ 윤장현> 네, 안녕하십니까?

◇ 김현정> 축하드립니다.

◆ 윤장현> 감사합니다.

◇ 김현정> 밤에 눈은 좀 붙이셨어요?

◆ 윤장현> 한 3시간 눈 붙인 것 같습니다.

◇ 김현정> 먼저 유권자들께 한 말씀 해 주시죠.

◆ 윤장현> 역시 광주시민들의 선택은 옳았고 늘 역사적으로요. 위대한 선택을 하고 계십니다. 변화를 바라시고, 또 한국 사회가 어떻게 가야 되겠다는 그 지침을 저를 통해서 이렇게 표현해 주셨다고 생각합니다. 광주를 새롭게 바꿔야 한다는 염원이 그만큼 컸기 때문에 그 뜻을 소중히 받들어서 광주에 새로운 시대, 시민의 시대, 영원한 청춘의 시대, 민주화 그런 광주를 다시 한 번 세우겠습니다.

◇ 김현정> 사실은 그런데 이 상황이 계속해서 앞서가던 상황이 아니라, 여론조사에서는 현직 시장인 강운태 후보에게 쭉 뒤처져 오다가 방송사들 출구조사에서 일제히 윤장현 후보가 큰 격차로 이기는 걸로 나왔습니다. 그래서 사실은 많이들 놀랐거든요. 당사자는 어떠셨어요? 이걸 예상을 하셨습니까?

◆ 윤장현> 현장에서 만난 시민들께서는 정말 변화를 바라고 계셨습니다. 그리고 그간의 광주의 행정이 이렇게 사람 중심으로 갔으면 좋겠다는 그런 변화들을 현장에서는 상당히 뜨겁게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 김현정> 여론 조사와 달리 민심으로 느끼는 건 달랐다는 말씀이세요?

◆ 윤장현> 네, 그렇습니다.

지지자들과 화이팅을 외치는 윤장현 광주시장 당선자(왼쪽에서 두번째)


◇ 김현정> 이건 가정입니다마는, 만약 이번 선거에서 졌다면 이건 당에도 또 안철수 대표에게도 상당히 타격이 됐겠죠?

◆ 윤장현> 아무래도 전후 사정으로 봐서는 그럴 가능성도 매우 높았었다고 생각합니다.

◇ 김현정> 그렇죠. 안 대표하고는 통화해 보셨어요?

◆ 윤장현> 어제 좀 늦게 통화 한 번 했었습니다. 서로 수고와 걱정에 대해서 함께 나누고 역시 저희들이 함께 국민 여러분들께 제시했던, 앞으로 가고자 하는 새정치의 가치를 현장에서, 광주에서 광주의 새로운 모습으로서 한국정치의 새로운 정치를 펼쳐주는 일에 같이 더욱 노력해야 되겠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었습니다.

◇ 김현정> 뭐라고 덕담을 하시던가요, 안 대표는?

◆ 윤장현> 덕담이라기보다도 참 어려운 상황에서 그런 저에 대한 덕담도 덕담이지만, 광주 시민들을 믿고 전략공천을 이야기하지만 개혁공천을 광주 시민들께 요청 드렸는데요. 역시 광주시민들은 위대하다, 이런 말을 서로 나눴습니다.

◇ 김현정> 그러셨군요. 지금 말씀하셨지만 사실은 전략공천 때문에 지역 내의 갈등이 좀 격하게 표출이 됐습니다. 강운태, 이용섭 후보가 모두 당을 나가버렸고, 이 상태에서 당선이 됐기 때문에 조금은 부담도 있으실 거예요. 이것을 어떻게 풀고 화합을 다시 이끄느냐. 어떻습니까?

◆ 윤장현> 저는 평생 광주에서 살아왔고 또 늘 현장 속에서 살아왔습니다. 그리고 광주는 그동안 함께해왔던 공동체 의식이 있어서 크게 걱정하지 않습니다. 그러니까 그분들의 좋은 정책들은 받고 저희 미래를 위해서 그분들께 손을 내밀어서 청을 드려서 지혜를 구하는 그런 자세를 갖겠습니다. 측근비리 없는 청명한 광주, 시민만을 바라보고 나아간다면 시민 여러분께서 함께 화합과 통합의 광주로써 응답하실 걸로 생각합니다.

◇ 김현정> 강운태 후보와 이용섭 후보하고는 한 번 만나실 생각이 있으세요?

◆ 윤장현> 당연히 그래야죠. 생각이 아니라 직접 뵙고, 방금 말씀드렸듯이 좋은 정책도 받고 앞으로 지혜와 협력을 구하도록 하겠습니다.

◇ 김현정> 다시 한 번 축하드리고요. 오늘 고맙습니다.

◆ 윤장현> 네, 감사합니다.



http://www.nocutnews.co.kr/news/4037114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