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lary Rose & Steven Rose는 동물의 강제 성교(forced sex)에 강간(rape)이라는 용어를 적용하는 것에 반대한다. 나는 강간이라는 단어를 강제 성교와 동의어로 쓰고 있다. 어쨌든 개념은 정의하기 나름이기 때문에 강간을 강제 성교와 구분해서 정의한다고 해서 틀린 것은 아니다.

 

하지만 이미 1980년대에 동물 행동 분야를 주도하는 여러 학술지에서 동물 행동을 의인화하는 이런 종류의 사회생물학적 전략을 거부했다. 특히강간(rape)’이라는 용어를 청둥오리(mallard duck)나 밑들이scopionfly(Thornhill이 연구하는 동물)의 강제 성교(forced sex)를 가리키기 위해 쓰는 것이 배제되었는데 이 용어가 인간과 다른 동물의 강제 성교 행태 사이의 눈에 띄는 차이를 덮어두기에 인간 이외의 맥락에서는 도움이 되는 개념이 아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도 동물 사이의 강제 성교는 항상 임신 가능한 암컷을 두고 일어나기 때문에 번식 잠재력이 있다. 지난 30년 넘게 강간을 다루었던 여성 단체들, 법조인들, 그리고 여성주의적 범죄학자들이 기록했듯이 강간 피해자들 중 임신하기에는 너무 어리거나 너무 나이가 많은 경우가 종종 있다.

 

Yet as long ago as the 1980s the leading journals in the field of animal behaviour rejected this type of sociobiological strategy which anthropomorphises animal behaviour. Specifically, using the term ‘rape’ to refer to forced sex by mallard ducks or scorpionflies(Thornhill’s animal of study) was ruled out, as it is not a helpful concept in the non-human context because it conflates conspicuous differences between human and other animal’s practices of forced sex. Above all forced sex among animals always takes place with fertile femaleshence the reproductive potential. As those women’s groups, lawyers and feminist criminologists who have confronted rape over the last three decades have documented, victims of rape are often either too young or too old to be fertile.

(Introduction, Hilary Rose & Steven Rose, Alas, Poor Darwin: Arguments Against Evolutionary Psychology, Hilary Rose & Steven Rose 편집, 2)

 

 

 

그런데 두 개념을 구분해야 한다는 근거가 웃기다. 그들에 따르면 인간의 경우 “강간 피해자들 중 임신하기에는 너무 어리거나 너무 나이가 많은 경우가 있는 반면 “동물 사이의 강제 성교는 항상 임신 가능한 암컷을 두고 일어난다고 한다. “항상(always)”이라는 단어까지 동원되었다는 점에 주목하자.

 

인간은 때로는 번식의 관점에서 볼 때 뻘짓을 한다. 즉 번식에 도움이 되지 않는 행동 또는 번식에 해가 되는 행동을 한다. 이런 면에서 볼 때 자연 선택은 완벽하지 않다.

 

Hilary Rose & Steven Rose는 인간에게 작용한 자연 선택은 완벽하지 않은 반면 동물에게 작용한 자연 선택은 완벽하다고 믿는 듯하다. 그래서 “동물 사이의 강제 성교는 항상 임신 가능한 암컷을 두고 일어나는 것이다. 수컷 동물은 강제 성교를 할 때 어떤 암컷이 임신 가능한지 100% 정확히 알고 있다는 말이다.

 

하지만 동물이든 인간이든 자연 선택으로 완벽한 적응이 이루어지지는 않는다는 점은 진화 생물학계에서는 상식이다.

 

 

 

그리고 백과사전에서는 동물의 성교가 Hilary Rose & Steven Rose의 생각과는 매우 다른 방식으로 일어날 때가 많다는 점을 잘 보여주고 있다. 인간만 그런 것이 아니라 동물도 번식에 별로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은 교미를 하는 경우가 꽤 있다. 자위 행위, 동성애, 다른 종의 개체와 하는 성교, 심지어 시체성애까지 나타난다.

 

많은 동물들이—수컷이나 암컷이나, 짝이 있을 때나 없을 때나—자위 행위를 하는 것처럼 보인다. 예를 들어, , 수컷 사슴, 수컷 원숭이에게서 그것이 관찰되었다.

...

동성애 행위가 인간 이외의 동물계에서 일어난다. 특히 사회적 종에서 나타나는데 해양 조류와 해양 포유류, 원숭이, 대형 유인원에서 두드러진다. 동성애 행위는 1,500 종에서 관찰되었으며 그 중에서 500종의 경우에는 잘 기록되었다.

...

동물의 성이 본능적이기에 어느 정도 기계적이라고 일반적으로 믿고 있지만 많은 동물들이 성교 기회가 생기면 그것을 잡아채기 때문에 눈에 띄게 다른 종의 개체들과도 성관계를 맺는다는 점을 기록하는 연구가 주기적으로 보고 되고 있다.

...

수컷 점박이 하이에나가 어떤 암컷 하이에나와 짝짓기를 하려고 했는데 암컷이 성공적으로 수컷을 물리쳤다. 수컷은 결국 자신의 열 달짜리 새끼에게로 달려들어 되풀이해서 올라탔으며(mount) 그 새끼에게 사정을 했다.

...

동물의 시체성애(necrophilia)는 살아 있는 동물이 죽은 동물과 성 행위를 하는 것을 말한다. 가장 잘 알려진 사례로는 네델란드의 로테르담(Rotterdam) 자연사 박물관의 Kees Moeliker가 자신의 사무실 밖에서 살아 있는 오리와 죽은 오리 사이의 성 행위를 관찰한 것이 있다.

 

It appears that many animals, both male and female, masturbate, both when partners are available and otherwise. For example, it has been observed in dogs, male deer, and male monkeys.

...

Homosexual behaviour does occur in the animal kingdom outside humans, especially in social species, particularly in marine birds and mammals, monkeys, and the great apes. Homosexual behaviour has been observed among 1,500 species, and in 500 of those it is well documented.

...

While it is commonly believed that animal sexuality is instinctive and thus somewhat mechanistic, research regularly records that many animals are sexual opportunists, partaking in sexual relations with individuals of visibly distinct species.

...

A male spotted hyena attempted to mate with a female hyena which succeeded in driving him off. He eventually turned to his ten-month-old cub, repeatedly mounting it and ejaculating on it.

...

Necrophilia in animals is where a living animal engages in a sexual act with a dead animal. In one of the most well-known examples, Kees Moeliker of the Rotterdam Natural History Museum, Netherlands observed sexual activities outside his office between a live duck and a dead one.

http://en.wikipedia.org/wiki/Animal_sexual_behaviour

 

 

 

동물이 순수하다고 이야기하는 경우가 꽤 있긴 한데 Hilary Rose & Steven Rose는 아주 특별한 의미로 동물이 순수하다고 믿고 있다. 그들에 따르면 동물이 성교를 할 때에는 항상 “순수하게번식을 추구한다. 나는 이런 사람들을 보면 “멍청함의 순수한 결정체”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설마 Hilary Rose & Steven Rose가 위에 나열한 사례들을 보고 동물이 강제 성교가 아닐 때에는 임신이 안 되는 성교도 하지만 강제 성교를 할 때에는 초능력를 발휘하여 임신을 시킬 수 있는 암컷을 100% 정확히 고를 수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