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lary Rose & Steven Rose는 진화 심리학이 지난 1만 년 동안의 진화 즉 농업이 출현한 이후의 진화를 무시한다고 이야기한다.

 

우리 종의 유아기인 약 10~60만 년 전에 최종적인 진화적 형태를 갖춘 인간 본성의 보편적 특성들의 기초 위에서 인간 행동의 모든 측면들을, 따라서 문화와 사회도 설명한다고 진화 심리학은 주장한다. 따라서 진화 심리학의 관점에서 볼 때, 홍적세 동안 진화했으며 그 주창자들이인간 마음의 구조(architecture)’라고 기술하는 것은 고정되어 있으며 그 이후에 어떤 의미 있는 변화를 겪기에는 충분한 시간이 흐르지 않았다. 이 구조에서 어떤 주요한 수선도, 확장도, 개장(refurbishment, 改裝)도 없었으며, 선사 시대 이후의 미시적이거나 거시적인 환경 변화(contextual changes)가 진화적 적응으로 이어졌음을 암시하는 어떤 것도 없었다. 가축화된 동물들—소, , 그리고 다윈이 좋아했던 비둘기까지도—이 단 몇 세대 만에 인간의 인위 선택에 의해 크게 변했다는 점을 고려해 볼 때 이런 주장의 극단적인 성격을 숙고해 볼 가치가 있다. 실제로, 다윈이 예로 들었던 갈라파고스 군도의 되새(finch)의 경우, 그랜트 부부(Grants)가 수십 년 동안 연구한 바에 따르면 기후 변화에 대한 반응으로 새의 부리와 먹는 습관에 의미 있는 변화를 만들어내기에는 [인간의] 도움을 받지 않은 자연 선택만으로도 충분했다. 새와 짐승이 된다면 왜 인간은 안 되는가?

 

It claims to explain all aspects of human behaviour, and thence culture and society, on the basis of universal features of human nature that found their final evolutionary form during the infancy of our species some 100-600,000 years ago. Thus, for EP, what its protagonists describe as the ‘architecture of the human mind’ which evolved during the Pleistocene is fixed, and insufficient time has elapsed for any significant subsequent change. In this architecture there have been no major repairs, no extensions, no refurbishments, indeed nothing to suggest that micro or macro contextual changes since prehistory have been accompanied by evolutionary adaptation. The extreme nature of this claim, granted the huge changes produced by artificial selection by humans among domesticated animalscattle, dogs and even Darwin’s own favourites, pigeonsin only a few generations, is worth pondering. Indeed, unaided natural selection amongst the finches in Darwin’s own islands, the Galapagos, studied over several decades by the Grants is enough to produce significant changes in the birds’ beaks and feeding habits in response to climate change. If for birds and beasts, why not humans?

(Introduction, Hilary Rose & Steven Rose, Alas, Poor Darwin: Arguments Against Evolutionary Psychology, Hilary Rose & Steven Rose 편집, 1~2)

 

 

 

그리고 실제로 그런 진화 심리학자가 있다. 가나자와 사토시는 현대인이 1만 년 전 조상들과 “똑 같은 진화한 심리 기제들(the same evolved psychological mechanisms)”을 지니고 있다고 이야기한다. “똑 같은”이라는 단어까지 썼음에 주목하자. 그리고 지난 1만 년 동안 인류가 처한 환경이 너무나 불안정했기 때문에 자연 선택이 일어나지 못했다고 덧붙이고 있다.

 

진화론적 시간 척도로 보면 1만 년은 아주 짧은 시간이다. 1만 년은 그 기간 동안 일어난 일들에 적응하기 위해 우리의 몸이 변화하기에는 전혀 충분한 시간이 아니다. 이것은 특히 우리가 느리게 성숙하고 번식하는 것에 비해 그 기간 동안 환경이 너무 빠르게 변해왔기 때문에 (인간이 성숙해서 번식할 준비를 갖추기 위해서는 약 20년이 걸린다. 그리고 불과 20년 전만 해도 군대나 과학계에 있지 않은 사람들 중 대다수에게는 인터넷이나 휴대 전화는 세상에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였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 다른 말로 하자면 우리는 1만 년도 더 이전에 우리 조상들에게 있었던 것과 똑 같은 진화한 심리 기제들은 여전히 지니고 있다.

 

Ten thousand years is a very short period of time on the evolutionary time scale; it is simply not enough time for our body to make changes to accommodate things that came about in the meantime, especially since the environment has been changing too rapidly relative to how slowly we mature and reproduce. (It takes humans about twenty years to mature and be ready to reproduce. And, remember, only twenty years ago, for most people outside of the military and scientific circles, there was no such thing as the Internet or cell phones.) In other words we still have the same evolved psychological mechanisms that our ancestors possessed more than ten thousand years ago.

(Why Beautiful People Have More Daughters, Alan S. Miller and Satoshi Kanazawa, Perigee, 2008, 21)

 

진화론적 시간의 척도에서 1만 년이란 아주 짧은 기간이다. 1만 년은 우리의 몸이 그사이에 등장한 사물에 적응하려고 변화하기에는 정말로 충분하지 못한 시간이다. 특히 인간이 성숙하고 자손을 번식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것에 비해 환경은 너무나도 급속하게 바뀌어왔기 때문에 더 그렇다(인간이 다 자라서 자식을 낳을 수 있게 되려면 약 20년이 걸린다. 그리고 지금으로부터 20년 전만 해도, 군인 사회나 과학계에 있는 이들을 제외한 대다수 사람들은 인터넷이나 휴대전화 같은 것이 있는지도 몰랐다.) 바꿔 말하면, 우리는 1만 년도 더 전에 우리 조상이 지녔던 것과 똑같은 진화된 심리적 기제를 아직까지 지니고 있다.

(『처음 읽는 진화심리학』, 앨런 S. 밀러, 가나자와 사토시 지음, 박완신 옮김, 웅진지식하우스(웅진닷컴), 2008, 38, 밑줄 친 부분의 번역에 문제가 있어 보인다)

 

 

 

거의 모든 상황에서 자연 선택은 안정되고 변하지 않는 환경에서 많고 많은 세대가 지나야만 일어날 수 있다.

...

1만 년 전에 농경이 출현하고 인간 문명의 탄생이 뒤따른 이후에 인간은 자연 선택이 일어날 만큼 안정된 환경을 경험하지 못했다.

 

Natural selection under most circumstances requires a stable, unchanging environment for many, many generations.

...

Since the advent of agriculture about ten thousand years ago and the birth of human civilization which followed, humans have not had a stable environment against which natural selection can operate.

(Why Beautiful People Have More Daughters, Alan S. Miller and Satoshi Kanazawa, Perigee, 2008, 25~26)

 

대부분의 경우에 자연선택이 이루어지려면 아주 수많은 세대에 걸쳐 환경이 안정적이고 변화가 없어야 한다.

...

지금으로부터 약 1만 년 전 농경사회가 도래하고 뒤이어 인간 문명이 출현한 뒤로 인간은 자연선택이 작용할 수 있을 만큼 안정적인 환경 속에 있어본 적이 없다.

(『처음 읽는 진화심리학』, 앨런 S. 밀러, 가나자와 사토시 지음, 박완신 옮김, 웅진지식하우스(웅진닷컴), 2008, 44)

 

 

 

하지만 가나자와 사토시는 진화 심리학계에서 거의 왕따를 당하는 것 같다. 가나자와의 주장이 엉터리라고 주장하는 아래 글에 수 많은 진화 심리학자들이 서명했다.

 

Kanazawa's bad science does not represent evolutionary psychology(가나자와의 나쁜 과학은 진화 심리학을 대표하지 않는다)

http://www.epjournal.net/wp-content/uploads/kanazawa-statement.pdf

 

 

 

진화 심리학계를 주도해온 Tooby & Cosmides가 이 문제에 대해 어떻게 이야기했는지 살펴보자.

 

C-3: 인간의 뇌를 구성하는 프로그램들은 우리의 조상인 사냥채집민들이 경험한 환경과 선택압에 의해 진화적 시간에 걸쳐 조각되었다(진전 2 4). 각각의 진화한 프로그램이 존재하는 이유는 그 프로그램이 인간의 진화 역사 동안 나타났던 대안적인 프로그램들에 비해 우리 조상들의 생존과 번식을 더 잘 촉진하는 방향으로 행동을 만들어냈기 때문이다. 진화 심리학자들이 사냥채집민의 삶을 강조하는 이유는 진화 과정이 느리기 때문이다. 약간이라도 복잡한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서는 수천(thousands) 세대가 필요하다. 산업 혁명 이후의 기간은—심지어 농업 혁명 이후의 기간도—복잡한 새로운 인지 프로그램들을 선택하기에는 너무 짧은 기간이다.4

...

4) 양적인 유전자 변이에 의한 일차원적 형질(예컨대, 키가 더 커지거나 작아지는 것)은 더 적은 시간 안에 조절될 수 있다. Tooby & Cosmides, 1990b를 보라.

 

C-3: The programs that comprise the human brain were sculpted over evolutionary time by the ancestral environments and selection pressures experienced by the hunter-gatherers from whom we are descended (Advances 2 and 4). Each evolved program exists because it produced behavior that promoted the survival and reproduction of our ancestors better than alternative programs that arose during human evolutionary history. Evolutionary psychologists emphasize hunter-gatherer life because the evolutionary process is slow—it takes thousands of generations to build a program of any complexity. The industrial revolution—even the agricultural revolution—is too brief a period to have selected for complex new cognitive programs.4

...

4) Unidimensional traits, caused by quantitative genetic variation (e.g., taller, shorter), can be adjusted in less time; see Tooby & Cosmides, 1990b.

(Conceptual Foundations of Evolutionary Psychology(2005), John Tooby and Leda Cosmides, The Handbook of Evolutionary Psychology, edited by David M. Buss, 17, http://www.psych.ucsb.edu/research/cep/papers/bussconceptual05.pdf)

 

 

 

복잡성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실뭉치가 엄청나게 복잡하게 얽히고 설켜서 풀 엄두도 못 내는 경우도 있는 반면 정교한 시계처럼 시각을 알리는 기능을 위해 잘 설계된 복잡성도 있다. Tooby & Cosmides가 말하는 복잡성은 시계의 사례와 비슷한 적응적 복잡성(adaptive complexity)이다. 대표적인 것이 인간의 눈이다.

 

적응적 복잡성이 진화하기에는 지난 1만 년은 너무 짧다는 것이 진화 심리학계의 대체적인 의견이다. 즉 지난 1만 년 동안 새로운 복잡한 기제가 진화하지는 못했다고 보는 것이다. 1만 년은 어떻게 보면 긴 기간이지만 (25 년을 한 세대로 본다면) 400 세대밖에 안 된다.

 

Tooby & Cosmides는 “양적인 유전자 변이에 의한 일차원적 형질(예컨대, 키가 더 커지거나 작아지는 것)은 더 적은 시간 안에 조절될 수 있다는 말도 덧붙였다.

 

 

 

진화 심리학자들은 지난 10~20만 년 동안 인종이 분화했다는 점을 부정하지 않는다(인종 개념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개체군(population)이라고 부르면 된다). 인종 간 IQ 차이가 진화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겠지만 피부색, , 얼굴 생김새 등이 서로 다르게 진화했다는 점에 대해서는 다들 인정하는 것 같다.

 

또한 진화 심리학자들은 문화권에 따라 성인의 젖 소화 능력이 다르게 진화했다는 점도 인정한다(가나자와 사토시의 생각은 잘 모르겠다). 성인이 동물의 젖을 먹는 환경(예컨대 유목민)에서 상당 기간 동안 진화한 경우에는 성인의 젖 소화 능력이 크고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작다는 것이다.

 

 

 

“진화 심리학자들이 지난 1만 년 동안의 진화를 어느 정도 무시한다”와 “진화 심리학자들이 지난 1만 년 동안의 진화를 완전히 무시한다”를 구분해야 한다. 가나자와 사토시처럼 진화 심리학계에서 왕따를 당하는 진화 심리학자는 후자에 해당할지도 모르겠지만 Tooby & Cosmides와 같은 저명한 진화 심리학자는 전자에 해당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