밖에서는 박근혜가 거의 철의 여인급 카리스마 이미진데

막상 그 안에서는 뭔가 호구 취급받는거 같은 느낌이 드네요? 


김무성이 공개적으로 '총리 제안 받았는데 싫다고 했다' 이러는데

이거 부하가 상사를 호구로 볼 때 하는 전형적인 행동이죠.


보통 그럴때는 다들 입닫고 비밀로 하지 않나요? 


그거 대통령 입장에서는 상당한 망신일텐데

김무성이 아무렇지도 않게 저러는거 보면 

내부 깊은 분위기는 보기와는 좀 다른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