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이 될 것이 뻔한 인물을 총리 후보로 인선했다.

저는 박근혜의 인사정책의 조야함에 방점을 둡니다만(살제 박근혜 지지율이 하점을 찍었을 때가 인사정책의 난맥상이었죠) 문득 음모론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바로 보수지지층의 결집.


박근혜가 대가리는 졸라 후지지만 이런 잔대가리는 참 잘돌아가거든요? 그래서 비세인 또는 박빙인 지방선거에서 판도를 바꾸려고..... 논란이 될 것이 뻔한 인물을 총리 후보로 인선했다................................. 아님 말구~ ^^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