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차범위내 접전이라는 말이 참 많이 들린다.

여론 조사 전문가라는 분이 나와서 "전문가들은 오차범위 내 차이는 무시한다"는 취지의 말을 하고..


오차범위 내 차이는 정말 의미가 없는가?

나름 통계 자료를 많이 만지는 나는 그걸 의미가 없다고까지 해석하기는 싫다. 다만, 외부에 발표할 때는 95% 신뢰도를 중심으로 얘기할 수밖에 없긴 할 거다. 차이가 나는 게 95% 확실할 때에만 차이난다고 발표할 수 있을 것이다.


또 하나.

사람들은 "실질적으로 차이가 없는데, 통계 검증시 차이가 있다고 결론이 날 확률"에 대해 매우 민감하게 반응한다. 제 1종의 오류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차이가 있는데, 통계 검증 시 차이가 있다는 것이 밝혀지지 않을 확률"에 대해서 말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제 2종의 오류.

왜냐하면, 2종의 오류를 다루는 건 매우 어렵기 때문에 아예 말 자체를 안 한다.


하지만, 통계치를 직접 생산해서 결론을 내리는 사람들, 즉 여론조사 전문기관들은, "오차범위내 접전" 상황에 대해 내부적으로 어떤 판단을 내리고 있을 것이다. 발표는 안 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