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장태완 전 수도경비사령관 부인이 투신 자살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10.26
이후 무주공산인 대한민국을 전두환을 필두로 한 신군부가 12.12 군사 쿠데타를 일으켜 장악 하는 과정에서  당시 정승화 육군참모총장을 연행하고 이 과정에서 당시 장태완 수도경비사령관이 당시 경복궁에서 쿠데타를 모의중이던 신군부 일당을 전차포를 동원하여 날려버릴려다 실패로 돌아가고 부하에 의해서 체포돼 서빙고 끌려가 고문을 당한 후 강제전역을 당합니다
.

당시에도 장태완 장군이 강직하다고 정평이 났는데 신군부측에서는 "꼴통"으로 불리기도 했습니다강제 전역 당한 이후 아버지는 곡기를 끊어 사실상 자살을 하고 하나 뿐인 아들은 실종돼 할아버지 산소에서 동사한 체로 발견됩니다. 정의의 편에 섰지만 가문은 멸문지화를 당한 거죠. 2010년 장태완 장군이 별세한 이후 부인이 투신 자살한 사건까지 일어납니다
.

단신으로 처리되었지만 장태완 가문사를 들여다 보면 한국 현대사, 나아가 역사 속에서 한국의 "정의"가 어떻게 왜곡되고 지속되어 왔는지를 생각 해 볼수가 있습니다. 사실 열우당 시절 친일파 청산의 열기가 몰아칠때도 바로 이러한 현대사에서 정의를 원하는 대중의 열망이 있었기 때문이었는데  역사 바로세우기를 하다보니  그 바로세우기가 조선, 고려시대, 고조선까지 올라가는 웃지 못할 일도 발생했습니다
.

이러한 문제를 들여다 보면 구조적인 문제에 봉착합니다. "정의"를 실현시킬 세력은 역사적으로 힘이 없는 대중이거나 양심적 소수이고 그렇다 보니 항상 힘을 가진 무리가 쉽게 쉽게 사회를 장악하게 됩니다그러면 왜 이렇게 쉽게 정의가 쉽게 무너지고 복원이 안되느냐에는 여러가지  원인이 있을 수가 있는데 사회적으로 유교적인 가치를 꼽을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한 가정 내에서 구성원마다 종교가 다르지만 종교로 인한 불화가 그렇게 크지 않고 사회에서도 종교가 융합할 수 있었던 게 오랜 기간 동안 내재화된 유교의식을 꼽습니다. 사회적 갈등을 유교적 관습으로 무디게 하는 무언가가 있다는 말이죠정의가 쉽게 쓸려나가지만 이를 회복하기 위한 피를 부르는 "정의" 보다는 적당한 선에서 미지근한 온화와 화합의 가치를 설파하는 유교의 가치가 먼저 움직인다는 것이죠. 그 과정에서 정의는 사라지고 그게 반복되고.

 

성경에서도 보면 원리주의로 해석할 수 있는 문장이 상당히 많고 실제로 일부 종파가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한국 사회 내에서 종교간 분쟁이 극심하지 않은 건 유교의 가치가 뿌리잡고 있기 때문이다라는 해석이 많습니다. 많이 달라지긴 했지만 시어머니와 며느리의 상하 종속의 역학관계가 종교갈등에 먼저 작용한다는 것이죠.

여기서 동양인의 인식구조를 살펴볼 수가 있는데 인식적으로 사물을 받아 들이는게 서양인과 많이 다릅니다. 싸인펜을 어떻게 인식하는지 동,서양 아기를 두고 한 실험에서 서양의 아기 같은 경우는 싸인펜이 바닥과 접촉한 면(on) 자체에 인식의 촛점이 이루어졌고 동양 아기의 경우 접촉보다는 싸인펜 뚜껑이 싸인펜에 들어가는 것(in)에 인식의 촛점이 이뤄졌다는 결과가 있는데 동양의 경우 관계에 대한 인식이 굉장히 뛰어나다고 합니다. 유교적 가치가 이 인식적 기초에 영향을 줬을 가능성이 클 수도 반대로 선험적으로 또는 DNA 자체로 동양인이 서양인 보다 "관계"를 인식하는데 더 발달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


이렇게 인식적 기초에서 "관계"에 집중을 하게 되면 규칙이나 합의가 들어설 여기가 적어지는 것이죠. 따라서 만약 사회적 합의를 바탕으로 한 정의가 훼손됐다고 할지라도 "관계"를 어떻게 설정하느냐에 정의의 정의가 무뎌지거나 정의가 관계라는 이름으로 소리 소문없이 사장이 될 수가 있는 것이죠.

 

어떻게 보면 당시 장태완 사령관의 경우도 역시 이러한 동양의 관계를 기초로 한 인식이 부족했다라고 볼 수가 있죠. “관계보다는 사회적 합의로 한 규칙에 더 충실한 서양인의 의식구조에 더 근접했다고 볼 수가 있습니다.

 

 

이런점 때문에 언제가 한 서양 정치인이 동양인은 동양인 자체로 민주주의와는 어울리지 않는 인종이다라거나 서양 철학자의 경우 동양인의 가치규범인 유학, 공자를 두고 “Confucius is always confused”라고 한 적이 있는데 이는 바로 인식적 기초가 다른데서 비롯한 오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런 점에서 보면 관계보다는 사회적 함의와 합의를 기초로 하는 민주주의는 서양인의 인식구조에 좀 더 적합한 정치방식이라고 볼 수가 있습니다. 12.12 와중에 주한미군사령관이 한국민을 쥐떼로 비유한 일도 있고.

 

문제는 이러한 쿠데타가 특정지역에서 연달아 일어났고 그리고 그로 인한 이익을 향유하고 유린하고 있는 시점에서, 이점에서도 문제제기가 되어야 하고 지성인이라면 어느 정도 여러 각도에서 분석한 결과물이 나와야 된다고 봅니다.

 

상도에서 일어날 수 밖에 있었던 어떤 인식적 기초와 경제적 이유가 상호 결합했다고 보는데 특히 이러한 관계에 대한 인식이 사회적 함의와 합의를 선행할 정도로 강력한 데 그 원인이 없지 않았나 생각해 봅니다. 분명 인식적 기초를 파고 들어가다보면 지역적 특색이 나올 듯한데 별로 실익은 없어 보입니다.

 

또 하나의 이유는 호남과 달리 상대적으로 척박한 땅이 아닌가 싶은데 극한 생존의 문제에 정의가 그렇게 중요하지 않는 상황이 발생한다는 것이죠. 일본의 군국주의가 극성을 달한 데는 몇몇 군국주의 선각자(?)의 노력도 있지만 과거 왜구의 노략질에서도 알 수 있듯이 식량부족 등 삶 자체가 불안했던 이유도 있었습니다. 결국 한정된 토지에 많은 인구에서 사회적 정의 보다는 일단의 생존그리고 그 생존을 위해 관계가 더 중요했을 가능성이 큽니다.

 

얘기가 이상한 데로 빠졌는데 전 장태완 수도경비사령관 가족의 불행에는 이러한 복합적 이유가 있었지 않았나 생각해 봅니다. 정의는 저 멀리에 있고 이익이 눈 앞에 있는데 선뜻 라고 외칠 수는 없겠죠. 다만 장 사령관이 그 를 했고 그 의 결과는 처참하게 나타납니다. 최근 김근태 전 의장, 김홍업까지 그 를 외친 대가는 한국에서 처절했습니다.

 

정의를 외치다 제도권 들어가서 없는 조폭적 의리나 내세우고 도청을 옹호하게 되는지 이러한 변절의 기저에는 바로 인식적 기초인 관계가 관계됐겠고 그 관계의 인식적 뿌리에 아주 강력한 상도의 관계의 인식이 있었다고 봅니다. 관계는 기득 패권 유지로 발전한 우리가 남이가로 발현된 것이고.

 

 

마지막으로 늦었지만 굴곡진 한국 현대사 속에 정의를 위해 희생, 헌신한 전 장태완 사령관 가족에 조의를 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