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비 30만원이 없어 수학여행 포기.


덕분에 세월호를 타지 않아 살아 남은 단원고 학생.


찢어지게 가난한 덕분?에 살아남은 그 아이.


심리사가 상담을 하는데 첨에는 말을 잘 못하고 겨우 겨우 입을 떼는 데..


집에는 엄마 아빠가 아파 누워 있고..


동생은 사고로 돈이 없어 치료도 못해 불구가 되어가고...


말하자면 이 학생은 삶이 버거운 소년가장.


울면서 말하기를..


"이번에 어떻게 해서라도 세월호를 탓어야 했다고..


타서 죽었어야 보상금이라도 받을 수 있었을텐데..


그래야 엄마 아빠 동생 병을 고칠수 있었을텐데.."라며 울더랍니다.


상담사도 그 학생 붙잡고 한참을 울었답니다.



(출처는 여기를 클릭)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