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지만


 

여론은 박근혜 개각에 촉각을 곤두서고 있는 형국입니다.


 

야권입장에선 정권심판론으로 포커스를 맞추고 있고,


 

여권은 전면 개각으로 박대통령을 선거의 한복판으로 끌어들인 형국이네요.


 


오늘 지지율 조사를 보니 박대통령이 60프로를 넘은것으로 조사되었는데


 

야권이 세월호사고를 계속적으로 정부심판론으로 몰고가면 상당히 불리해질수 있어 보입니다.


 


박근혜는 야권의 도움으로 선거에 한복판으로 들어왔고


 

이제 박근혜 대통령이 개각을 하나씩 발표할때마다


 

지방선거는 사라지고, 박근혜 대통령만 계속 언론에 나오겠군요.


 


 

여담으로


 

현추세가 지속된다면

여당이 경기 강원 경북 대구 경남 부산 제주 울산 세종 충북 대전 을 가져갈 확률이 높고

야당이 서울 인천 전남 광주 전북 충남을 가져갈 확률이 높아 보입니다.

적어도 이번 선거에서 무승부 아니면 야권패배라 봅니다.



 


 

깨어있는 시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