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전 보건복지부장관이 21일 "박근혜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사람들 엄청 죽고 감옥 갈 거라고 말씀드렸었는데, 불행히도 그렇게 돌아가는 것 같다"고 말한 데 대해 새누리당이 모처럼 호재를 만났다고 판단한듯 총공세에 나섰다.

새누리당은 22일 대변인들이 총출동해 유 전 장관에 대해 융단폭격을 퍼부었다.

우선 함진규 새누리당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유시민 전 의원의 막말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며 "지난 대선 박 후보를 지지한 수많은 국민들을 무시하는 처사"며 지난 대선때 박 대통령에게 표를 던졌던 지지층의 표심을 자극했다. 그는 또한 "세월호 사고로 안타까운 목숨을 잃은 희생자들의 죽음마저 폄하하고 있다. 소중한 생명들이 희생당한 비극적인 사건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모습이 그저 추악할 뿐"이라며 "국민의 생명을 가지고 저주로 점철된 발언을 했다니 그저 개탄스러울 따름"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더 나아가 "더 이상 언급하기도 부끄러운 일이다. 단지 유 전 의원에게 이것만 묻고 싶다. 본인의 예측이 맞아떨어졌다는 생각에 기분이 좋으신지, ‘그것 봐라, 내가 뭐랬어’라는 생각에 뿌듯해 하고 있진 않는지, 정부에 위기가 찾아와서 즐거우신 것은 아닌지 말이다"라며, '文 의원·유시민씨는 지금 슬픈가, 즐거운가'라는 이날자 <조선일보> 사설의 논법을 이용해 공세를 펴기도 했다.

박대출 대변인도 별도 브리핑을 통해 유 전 장관에게 "참사를 예언한 것처럼 떠들다니 ‘유스트라다무스’로 불러주길 원하나"라고 비꼬며 공세에 가담했다.

그는 "인간의 소중한 생명까지도 정치에 이용하고 대통령 헐뜯기 소재로 이용해 무엇을 얻고자 하는 것인가"라며 "생명을 소중히 하는 자세가 아쉬울 뿐"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유 전 장관의 동영상을 홈페이지에 올린 정의당은 22일 "세월호 참사에 가장 큰 정치적 책임을 져야할 집권정당 대변인께서 마치 위기탈출구를 찾은 마냥 정치공세를 퍼부어대고 있다"고 박대출 대변인을 비난하며 반격에 나섰다.

이정미 정의당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끼리끼리 뭉쳐서 자리를 주고받고 돈 주고 받고 이렇게 국가의 안전관리 기능을 전부 무력화시킨 사건이 세월호 사건'이라는 유 전 장관의 말에 틀린 대목 있으면 반박해보시라"고 맞받았다.

그는 이어 "박근혜대통령 취임 후 극악한 노동탄압에 절망하여 스스로 목숨을 끊은 노동자가 벌써 몇 명 째인가. 유시민 전 장관은 이런 나라의 근본을 바로 잡아야한다고 경고한 것"이라며 "무엇 하나 틀린 말이 있는가. 박대통령 심기를 건드리면 이제 청와대가 아니라 새누리당 대변인까지 벌떼같이 달려드는 형국"이라며 거듭 새누리당을 비난했다.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110860



둘다 쓰레기끼리 놀고있네요 니들 주둥아리만 묶여있었으면


새정련은 정으리당 친노병환자 유시민이 한말에 대하여 "저딴새끼 모름 노관계" 로 대응하면됩니다.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