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감 선고가 검색어 2위로 뜨기에 들어가보았더니 이정렬 부장판사가 무죄기원한다고 소제목이 있더군요


부장판사인데 남의 재판에 현직 부장판사씩이나 되는 사람이 저런 트윗질을 하다니 참 한심합니다
이건 곽노현 무죄와 상관없이 법관의 기본 자질과 양식에 관한 문제라 생각합니다


 

 SNS를 통해 활발히 소통해 ‘소통판사’ ‘개념판사’라는 별칭을 갖고 있는 창원지법 이정렬 부장판사(사법연수원 23기)가 서울시교육감 선거 때 후보자를 매수한 혐의로 기소된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의 1심 선고공판을 앞두고 우회적으로 사실상 ‘무죄’를 기원했다  





12179_5001_1634.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