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이렇게 광주 시장 문제 가지고 감 놔라 대추 놔라 하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전 현 광주 시장 이름도 몰랐고, 그 전 광주 시장 이름도 몰랐습니다. 이번 전북 도지사, 전남 도지사 누가 나왔는지도 모르겠고, 현직 도지사들이 재선에 도전하는 건지, 아니면 새로운 사람이 공천 받았는지도 잘모르겠습니다.

비슷한 의미로, 울산 광역시장, 대구 광역시장, 경남도지사, 경북도지사 누군지 이번에 새누리당에서 누구 공천했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친박이 먹었는지, 비박이 먹었는지.. 

호남 지방의 새정연 후보나 영남 지방의 새누리 후보의 문제는 대충 공천 = 당선 이라는 거겠죠. 근데 이번의 윤장현씨가 그동안의 호남 지방 지자체장 혹은 국회의원 후보자에 비해 딱히 더 자격 미달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윤장현씨 가지고 뭐라뭐라 하는 사람들은 그동안 어떤 사람들이 호남지방에서  시장/도지사/지역 국회의원 해왔는지 줄줄 꿰고 있으면서, 그 전임자들과 비교해서 자격 미달이라고 그러는 거 같지는 않더군요. 

제가 보기엔 총학생회 경력, 혹은 신문 기자 경력 같은거나 들고 있는 사람들이나  혹은 아예 다른 지방 (수도권)에서 거주하고 있는 사람이 강림해서 내려온 것 보다 , 그 지역 시민 활동가 출신이면 나은거 같기도 하고요.

근데 궁극적으로 어떤 후보자가 자격 미달인지 아닌지를 판단할 자격은,  그 지방 주민들이 결정하는 겁니다. 거기 살지도 않은 사람들이 이래라 저래라 하면서 궁시렁 거리는 것도 우스워요. 아무리 특정당 우세지역이라도, 공천이 정말 같잖으면, 무소속 한테 져요. 새누리당 강세지역이건 새정연 강세지역이건 마찬가지입니다. 

민주당 지지자들이 혹은 수도권 거주자들이 대구시장 후보는 비박계 누가 되어야 한다, 친박계 누가 되어야 한다 훈수두는 것도 우습잖아요?

그냥 광주 사람들이 알아서 하게좀 내비 뒀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