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1인당 지역 총생산이나 뭐 여러기지 지표를 대면서 대구나 부산이 더 살기 힘들고 호남이 낫다고 하는 정신나간  글들도 간간이 보이기는 하는데요
이번에 지자체중 시도 군구별로 경쟁력을 조사했는데 역시 예상대로 수도권과 영남이 상위권이고
의외로 홀대받는다는 강원도가 은근히 경쟁력이 있고
부산 경제 몰락이고 인구떠난다고 난리치던데 부산이 구 단위에서는 상위랭크네요
나름 객관적 지표라고 볼수 있고 미래 성장가능성을 볼 수 있는 지표네요
그런데 PK 가 압도적인데 이사람들은 민주당이 집권하나 한나라당이 집권하나 뭔 욕심이 그리 많은지
확실히 부산 경남이 욕심이 많아요
노무현에 대한 지지성향이 좀 있는 것도 그만큼 떡고물을 준 것 때문이라 문재인이 좋은 성적을 거둔다 하더라도
그만큼 퍼줘야 한다는 걸 의미한다는 것입니다

이명박이 집권하면 포항 박근혜가 통먹으면 대구
문재인이나 안철수가 되면 부산이 대박
한나라당이 집권하나 민주당이 집권하나 다른 지역은 나가리
영남민국 만쉐이!

그런것도 모르고 윤똑똑이 행세하는  다른 지역 호구들 킬!

http://www.joongdo.co.kr/jsp/article/article_view.jsp?pq=201201170230
201201170230_01.jpg 


.

한국 공공자치연구원은 지난해 10월부터 전국 230여 개 시·군·구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지방자치경쟁력조사(KLCI)를 벌인 결과 종합평가 10위권 이내 상위권 자치단체 과반수를 경상과 수도권에서 차지했다.

전국 75개 시(市) 단위 기초자치단체에서는 경남 창원과 김해시가 각각 1, 2위를 차지한 가운데 10위권 내 경상과 수도권 시는 7개나 됐다.
나머지 지역에서는 충남 천안(3위)·전남 광양(4위)·강원 강릉(6위)시가 지역을 대표해 체면치레했다
. 군(郡) 단위에서도 부산 기장군과 대구 달성군이 각각 1, 2위를 차지해 경상권이 단연 두각을 보였다.
 충청권에서 청원(4위)·당진(5위)·음성(7위)군, 강원권에서 정선(3위)·영월(9위)·홍천(10위)을 차지했다. 전라권은 영암군(6위)이 유일하게 명함을 올렸다.

자치구는 더욱 심각했다. 서울 중구·강남구·종로구·서초구·영등포구·용산구가 1~6위를 모두 차지한 가운데 나머지도 부산 3곳, 인천 1곳으로 대전과 광주시는 아예 1곳도 10위권에 진입하지 못했다.

부문별로는 지역경쟁력의 기초가 되는 경영자원부문에서 시 단위는 상위 5위 가운데 충남 천안시를 제외하고 나머지 4개 시가 경상권에 있었는데 하나같이 경제활동인구비율이 높았다.

지역경쟁력 창출 활동 및 경영프로세스를 설명하는 경영활동부문은 기초 시 가운데 충남 아산시를 제외하고 거제·여수·사천·경주 등 경상권이 대부분이었다.

지역자원경영과 활동의 결과를 나타내는 경영성과부문에서는 시 단위에서 충남 천안시, 군 단위에서 충북 음성군이 각각 1위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는데 이 역시 상대적으로 5위권 수도권과 경상권 자치단체들이 많았다.

이들 상위권 기초자치단체들은 특히 경제활동인구비율이 높았는데, 이는 정부의 정책지원으로 교통기반이 더욱 강화된데다 대기업 및 기술집약적 사업체가 많이 입주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즉, 지역 내 일자리가 많았다.

이에 따라 산업경영효율이 뛰어나고 세입예산규모 등 도시기반과 지역경제력이 타 자치단체보다 월등히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 산업단지를 배경으로 고용관련 사업경영효율에서도 높은 경쟁력을 차지한 것으로 분석됐다.

천안=맹창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