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노계열이 통합민주당을 사실상 완벽히 장악했는데 요즘 돌아가는거 보니 이게 화가 될거 같습니다. 영남친노 지지자들의 공리가 다름 아닌 마지막 판떼기엔 "상도친노인사 아니면 버림받고 퇴출된다"인데 벌써 부터 비상도 친노와 상도 친노 특히 그 지지자들 사이에 상당한 간극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특히 비상도 친노에서 통민당 당권을 접수하면서 이 통민당 공천권 "궁물"을 두고 통민당 친노와 통진당 친노간 핵분열이 시작되기 시작한거 같은데 역시나 지분떼기를 시도하는 유선생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특히 통진당이 이해찬이 밀던 야권 대통합을 거부하고 지분떼기를 목표로 한 선거연대를 전격 제안데 대해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데 점입가경입니다.

어짜피 상도성골친노를 필두로 상도의 "깨어 있는 사람들"이 좌지우지 하는 이 판데기에서 비상도권친노 인사들에 대해 상도 노유빠들이 어떤 명분으로 때리기에 들어갈지 지켜 볼 일입니다.. 유선생, 유빠들이 수세에 몰리고 있는거 같은데 상도 유빠의 지저분한 공격력 성향상 가만히 있지를 않을 거 같습니다. 이제 비상도 친노인사 주축의 통진당을 두고 "호남정당", "호남토호", "전국정당화" 드립을 이용한 지분떼기도 힘들거 같고 원내교섭 단체를 목표로 하는 이 공천권 "궁물"을 두고 과연 어떠한 명분을 가지고 비상도 친노민주당을 때릴지 관전 포인틉니다.

상도노유빠들의 "공리"가 친노의 핵분열에 깨질지 지켜볼 일입니다. 상도노유빠들의 공리는 절대 깨어지지 않는다는데 10원을 겁니다.  

벌써 지분떼기에 들어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