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포항에 살지않는 포항스틸러스 팬입니다.
근데 저랑 상관없는...아니 이제는 약간은 상관이 있게된 한감독이야기를 잠깐해볼까합니다.
최강희 이야기입니다.


국가대표축구감독으로 최강희감독이 선임되었습니다만
그가 쿠웨이트를 이길지 확신할수없고 최종예선을 통과할지도 확신할수없습니다.
손쉽게 월드컵 티켓을 획득할수도, 처참하게 패퇴할수도있습니다.
스포츠란게 확신할수있는게 아니죠. '예상'은 언제나 '바램'일뿐입니다.

하지만 감독으로써 최강희는 몇안되는 확신할수있는 인물입니다.
근래 몇년간 케이리그에서 최강희와 그의팀이 보여준 탤런트는 '역대급'면모였습니다.

케이리그역사상 손꼽히는 '역대급'팀들

박종환의 '일화'
김호의 '수원' 
김학범의 '성남'
파리아스의 '포항'

그리고 
최강희의 '전북'

그런데 제가 지금 하려는 이야기는 지금의 닥공전북이 아닌 2006년의 초라하던 시절 이야기입니다.

2005 FA컵 우승으로 ACL(아시아챔피언스리그)티켓을 따낸 전북은 그 티켓으로 인해 2006년에 딜레마에 걸립니다.
당시 전북은 지금처럼 화려한 멤버로 백업멤버까지 완벽하게 갖춘 슈퍼팀이 아니었습니다.
슈퍼팀은 커녕 리그에 참가하는것조차 버거울정도로 멤버의 질이나 선수층이 얇았습니다.

그런상황에서 비행기를 타고 아시아를 돌아다니면서 케이리그와 ACL 경기를 소화해야하는 상황이 되다보니 
도저히 경기를 소화할수없다고 생각한 전북은 조심스럽게 AFC에 대회 불참을 문의합니다.

AFC는 '대회불참시 케이리그전체에 향후 ACL참가를 제한하겠다'라고 답변을 하고
전북은 그야말로 어쩔수없이 대회에 참가합니다.

감독은 최강희였고
대중에게 인지도가 높은선수는 최진철정도... 염기훈은 그때만해도 대중에게 인지도가 없었죠.
용병은 보띠나 제칼로가 있었지만 파괴력있는 선수들은 아니었습니다. 
제칼로는 오히려 제관점에서는 '골치덩어리'수준으로 보였구요
지금은 김형컴(베컴)으로 불리우는 당시 김형범은 울산에서 주전자리도 못잡고 설상가상 부상으로 경기에도 못나오다가 
버림받고 전북으로 자리를 옮긴상태로 팬들은 '반신반의'하던 선수였죠
물론 최강희의 별명 '재활공장장'은 김형범으로 부터 시작했습니만, 이때는 재활인지 뭔지도 알수없었던 때...

근데 이 반신반의하던 김형범이 조별예선에서 5골을 몰아넣으면서 전북을 8강에 올려놓습니다.
(당시는 참가팀이 확대되지않아 16강이 없었슴)
조별예선경기도 되짚어보면 '탈락일보직전'에서 극적인 뒤집기로 8강진출을 한건데
그때만해도 전북의 8강은 뭐 좋은성과정도로 여겨졌었죠. 
'너희들의 운은 여기까지 아닐까....' 라는 생각을 했었던 이유가
전북은 당시 케이리그에서 하위권을 맴돌고있었거든요.

근데 또 여차저차 8강에서 4강을 올라갑니다.

거기서 만난 울산
당시 울산은 이천수가 있었던 시절인데 가희 누구도 범접할수없는 포스의 팀이었죠
수비는 너무도 견고하고 공격은 이천수가 다해먹고 (사기캐릭으로 불리던시절)
그런울산과 홈에서 1차전을 2-3로 패배합니다.
여기서 계산을 해보면 불과 1골차이긴하지만 원정다득점 원칙이 있기때문에 전북은 울산원정을 가서 2골차로 이기거나
3골을 넣고 이겨야하는 상황이 됩니다.
즉 뭐냐면 이기든 지든 일단 2골이상을 넣어야 뭐든 계산할 기본이 된다는거죠.

근데 당시 사기급 전력 울산을 상대로 하위권이나 멤도는 전북따위가 
홈도 아닌 원정에서 2골이상을 넣고 이긴다는건 상식밖의 일이었습니다.
당연히 결승진출은 울산의 몫으로 돌아간다고 생각해야 정상이었죠.

그런데 그 상식이 깨집니다.

울산원정 2차전에서 4-1승리

그리고 결승

근데 어디서 듣도보도 못한 시리아팀이 결승상대 ㅋ
홈에서 열린 1차전 손쉬운 2-0승리 
경기내용이나 스코어나 너무나 결승상대로 어울리지않는 시리아팀이라고 보였습니다.

어찌됐든 그렇게 원정 2차전....

시리아 국왕까지 오고 관중은 4만관중 만원상태
중동특유의 요상한 응원소리로 가득찬 경기장

이팀이 1차전의 그팀이 맞나 싶을정도로 달라진 상황
전북은 쉴새없이 밀립니다.
0-1
0-2
정신못차리고 2골을 헌납합니다.

1-2차전 합계2-2

이제 누가 한골을 넣느냐가 우승컵의 향방을 결정짓게된 상황

그러나 상황은 너무나 안좋죠 90분내에 승부가 안가려지면 연장을 가야하는데
이 4만관중의 일방적 응원속에 연장을 치뤄야하니 말이죠
시리아팀은 1차전과 완전히 달라진 경기력으로 전북을 정신못차리게 하고있고...

TV를 지켜보는 저조차도 공포감이 느껴질정도로 압박감이 대단한 상황이었습니다.

그때 종료직전 홀연히 영웅이 나타나는데
누구냐면 제가 '골치덩어리'로 분류한 제칼로였습니다.

얘가 어떤스타일이냐면 패스안준다고 동료한테 막 짜증내고 반대로 패스해줘야 할상황에서 개인기부린다고 깝치다가 공뺏기고
그러면 각성을 하느냐? 그것도 아니고 주구장창 개인행동만 계속 반복
상대 수비수와 싸우는건 다반사
기분좋을때는 막 웃음을 질질흘리고 다니고 기분안좋으면 동료고 감독이고 상대선수고 모두와 싸울기세...
용병이라고 돈주고 데리고 있으니 안쓸수도없고...
근데 간혹 골은 우걱우걱 넣으니 공격수는 맞는거 같긴하고..


이 철딱서니없는 제칼로가 종료직전 헤딩골을 성공합니다.
그리고 유명한 '붕가붕가'세리모니를 하죠...
1-2차전 합계 3-2

전북은 그렇게 우승합니다.


이때 우승으로 전북에게 붙여진 별명이 '역전의명수'였는데
후에 가면서 최강희에게 '재활공장장'이라는 별명도 붙여지죠.

제가 최강희란 감독을 보면서 '요상한 감독일세'라고 느낀게 이때 ACL 우승때부터입니다.
제가 지지하는 팀이 아니면서도 전북이랑 최강희를 이때부터 주시하게되더군요

이때를 기점으로 전북이 모기업으로부터 적극적인 투자를 받아 선수영입을 공격적으로 하고 점차 강팀의 길로 들어서기 시작합니다.
현재는 최고의 자원과 탤런트를 지닌 팀으로 군림하지만 2006년만해도 절대 그런팀이 아니었습니다.

저는 최강희가 언론과 인터뷰에서 공격적이거나 자극적인 발언을 하는걸 거의본적이없습니다.
그런데 그 심심한 인터뷰내용을 들여다보면 굉장히 계산적이다라는걸 항상 느껴왔는데
이사람은 축구의 심리적인부분에서 굉장히 통달한 사람이다라는 생각입니다.
상대팀에 대한 발언인데 가만 들여다보면 자기선수들에게 하는말이라는것을 느낄수있다던가
A선수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데 가만 생각해보면 B선수에게 하는말이라던가...
그런걸 최강희한테 자주느낍니다.
그래서 이미지가 항상 생긴거와 다르게 저에게는 '신비하다 요상하다'라는것으로 남아있죠.

그 신비하고 요상한 감독 최강희...
결국엔 '최종예선까지만 맡는다'라는 선언까지 하대요...
전 이사람속을 도대체 잘 알수가 없습니다.
이사람이 티켓을 따낼지 아니면 쿠웨이트한테 지고 그냥 짐을쌀지도 예상을 할수가 없습니다.
근데 예상을 할수없어서 묘하게 끄는 매력이 있어요...
요상한 감독입니다.

아래는 2006 ACL 전북우승 요약내용입니다.



1,060 







1,0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