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영록 의원이 지난해 12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국토교통부가 국회에 낸 ‘2014년 도로사업예산현황’을 분석한 결과, 호남지역 고속도로 건설 예산은 667억원인 데 비해 영남지역 고속도로 예산은 13.1배인 9755억원이나 됐다. 국도 건설 예산에서도 호남은 59곳 7746억원이었지만 영남은 1.5배인 75개 사업 1조1847억원이 배정됐다.

사회기반시설 예산을 다루는 국회 국토위의 올해 증액 예산 4397억원 중 영남에 2209억원(50.2%)이 내려간 반면 호남에는 13%인 576억원만 내려갔다.

호남에서 인사 차별에 대한 불만은 더욱 심각하다.

지난해 12월 민주당 강기정 의원은 “이명박정부 첫 내각에서 장차관급 40명 중 10명이었던 호남출신 인사가 박근혜정부에서는 37명 중 6명으로 축소됐다”면서 “4대 권력기관장에도 호남은 없다”고 분석했다.

강 의원에 따르면 4대 권력기관의 고위직 인사 152명의 출신지역은 영남출신이 62명(40.8%)에 달한 반면 호남은 27명(17.8%)에 불과했다. 또 전국 295개 공공기관장의 경우도 영남 출신은 96명으로 전체 기관장 가운데 34.8%를 차지하고 있지만 호남 출신은 32명(11.6%)뿐이었다.

이 같은 인사소외는 금융권과 같은 민간의 영역으로까지 이어져 시중은행 7곳과 금융지주 6곳의 고위직 임원과 사외이사 103명 중 영남이 34명으로 33%인 반면 호남 출신은 9명으로 8.7%에 불과한 상황이다. 

http://www.kwangju.co.kr/read.php3?aid=1393254000518342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