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새해벽두부터
우리 좀비떼들의 선택은 역시나 깨고 자빠졌네요.

1위 한명숙, 2위 문성근...
좀비떼 아니면 나올 수 없는 결과칩니다.

올해 두개의 선거가 있죠.
총선, 대선..

총선에서 야합당은 진부한 군소정당들과 역시나 야합을 위하여
확실한 지역구는 전략공천이란 미명하에 봉헌할 것이 뻔하며
경합 지역들은 또 모바일 좀비떼들에게 공천권을 봉헌 할 것임은 당연하며
그 결과치 또한 새해벽두부터 보여준 모바일 좀비떼를 보자니 뻔할 뻔잡니다.

대선에선
한나라당쪽 수구떼들과 야합당쪽의 모바일 좀비떼들의
소꿉놀이로 전락하리란것도 불을 보듯 뻔하고요.

여하튼 정권은 교체 될겁니다.
친이에서 친박이냐 친노냐로...

그러나
실상은 친노에서 친이로 다시 친노 아님 친박으로의 정권계승차원일거라는것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