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최고위원은 "새 지도부의 화두는 변화, 개혁, MB정권 심판이라고 생각한다"며 "서민과 중산층을 위한 경제민주화, 정의로운 사회를 위한 검찰개혁, 정치선진화를 위한 공천혁명을 이뤄내겠다"고 역설했다.

이인영 최고위원도 "민주정부 10년 동안에도 신자유주의와 동행하고 한미FTA에 관여하는 등 시행착오를 겪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오늘부로 신자유주의 시장경제 노선에 종말을 선언하고 사람이 중심이 되는 진보적 시장경제의 틀을 확고히 해야한다"고 말했다.

박지원 최고위원은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을 비판하는데도 김대중 대통령의 노선과 이념이 기준이 돼야한다"고 말했고 김부겸 최고위원은 "열린우리당 때처럼 상대편의 실수에 대한 반사이익을 취하려고 하기 보다는 성숙하고 겸손한 당이 돼야한다"고 강조했다. 


'사람중심'이라는말 참 많이들었는데
누구하나 분명하게 무엇을 말하는건지는 들어본 기억이 없습니다.

이런 사람중심이라는 모호한말을 쓰는이유는 따로있지않을까 싶은데요

하여튼 확실히 FTA와 작별을 고하는듯 싶습니다. (일단 말로는)
"신자유주의 시장경제 노선에 종말선언"이라는 말에서 유추해보면
기존보다 훨씬 좌회전 하는듯하구요. 거기에 '사람중심 시장경제틀'이 무언지 유추해봐야할듯한데

내가 유추하게 하지말고 좀 똑부러지게 얘기해줬으면 합니다.
최소한 표를 얻겠다면 뭐를 어떻게 하겠다 가타부타 설명이 있어야 할거아닙니까?
머 이제 시작인데 제가 너무 급하게 요구하는거 같기도 한데
앞으로 총선 대선 다가와서는 '사람중심'같은 모호한말은 안했으면 합니다.

그리고 '신자유주의종말선언'은 이명박을 두고 하는얘기입니까? 아니면 노무현도 같이 두고 하는 이야기입니까? 김대중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