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segye.com/content/html/2014/04/28/20140428004455.html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는 방식과 시기를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장 29일 열리는 국무회의에서 대국민 사과를 발표하는 방안이 있으나 청와대는 물론 여당도 부정적인 기류가 강하다. 우선 세월호 실종자가 110여명에 달하는 등 사고 수습이 마무리되지도 않은 시점이어서 29일 사과는 박 대통령에 쏠리는 책임을 피하기 위한 ‘정치적 쇼’로 보일 수 있다는 것이다.

방식은 더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박 대통령이 기자회견 등을 통해 국민 앞에 직접 사과를 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에서다. 박 대통령이 국무위원들과의 회의에서 언급하는 것은 ‘간접 사과’의 모양새로 비쳐 오히려 국민의 공분을 확산할 수 있다는 얘기다. 이번 참사가 전대미문의 ‘인재(人災)’이자 ‘관재(官災)’여서 간접 사과는 진정성이 약하고 권위주의로 비칠 수 있다는 것이다.

청와대 일각에서는 ‘2단계 대국민 사과론’이 나온다. 국무회의에선 박 대통령이 110여명의 실종자를 찾지 못한 상황에 대해 유감을 먼저 표한다. 그러면서 사고 수습과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고 전면적인 국정쇄신을 약속하는 의사도 밝히자는 방안이다. 무능한 정부에 실망한 민심을 1차적으로 달래자는 취지다.

2차 적으로는 사고 수습이 마무리되는 시점에 기자회견이나 대국민담화를 통해 직접 국민에게 사과를 하는 것이다. ‘안전혁신 마스터플랜’ 등 새로운 안전대책과 공직사회 혁신, 공기업·규제 개혁 등 구체적 쇄신책을 함께 제시하자는 의견이다. 박 대통령이 필요한 현안 설명을 위해선 국민 앞에 직접 나서면서도 대국민 사과에 대해선 간접 소통을 택하는 ‘이중적 태도’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한 의도로 읽힌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5월 청와대 윤창중 전 대변인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첫번째 대국민 사과를 했다. 기초연금 공약 철회와 지난 15일 국가정보원 간첩 증거조작 사건에 대해 두번째, 세번째 사과는 지난해 9월과 지난 15일 국무회의에서 했다.

반면 지난해 초 정부조직 개편안 처리 당부와 올 초 경제혁신 3개년 계획 발표는 대국민 담화 형식을 택했다.

여당 일부도 박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압박하고 있다.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부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확산되면서 민심 이반이 심상찮다는 위기감에서다.

당 내 혁신연대 간사를 맡고 있는 김영우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아마 적절한 시기에 사과표명을 하지 않겠나 생각하고 있다”며 “저는 (대통령의 사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게 고심할일인가 ....


이게 대한민국의 선장인가 ....


화나 납니다 ....


대한민국이 당장 학생들에게 무릎꿇고빌고 사과해야합니다.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