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 초선 의원은 최근 분통을 터트리며 이렇게 말했다. 어떤 이슈든 '친노' 혹은 '문재인'과 엮이면 본질은 사라지고 프레임만 남게 된다는 것이다. 

(출처는 여기를 클릭)



문재인 민주당 의원은 2일 “나는 결코 친노의 대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날 JTBC 뉴스9에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신년 대담을 한 뒤 곧바로 중앙일보와 가진 심야 인터뷰에서다. 문 의원은 “지난 대선 때 나는 민주당의 후보였고, 동시에 국민연대의 후보이기도 했다”면서 거듭 “나 문재인은 결코 친노의 대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친노는 없다’는 이른바 무(無)계보ㆍ탈(脫) 계파 선언이다. 이 자리에서 문 의원은 민주당의 현 상황을 “분명한 위기”라고 진단했다. 그러나 오는 6ㆍ4 지방선거 결과는 “박근혜 정부의 중간평가가 좌우하게 될 것이므로 아직 알 수 없다”고 봤다.

(출처는 여기를 클릭)


문재인은 친노가 없다...고 하네요.



친노계 수장 문재인. 그는 지난 2012년 대선에서 친노부활을 위한 전장의 최선봉에 섰지만 대선 패배가 남기 남긴 상처는 ‘주홍글씨’처럼 남아 있다.

(출처는 여기를 클릭)


그런데 어라? 괘씸하게 언론에서는 친노 운운하는군요.



안희정 충남지사도 14일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친노라는 개념은 실체가 없는 개념

(출처는 여기를 클릭)


안희정도 친노는 없다....라고 하네요.


근데 요건 2013년 발언이고요.....


2007년에 안희정은 이렇게 발언했습니다.


“친노라고 표현되어 온 우리는 폐족(廢族)입니다.”

노무현 대통령의 최측근인 안희정 참여정부평가포럼 상임위원장은 26일 자신의 홈페이지에 이런 글을 올렸다. 정권 재창출에 실패한 친노 세력의 처지를, 조상이 큰 죄를 지어 자손이 벼슬을 할 수 없게 된 ‘폐족’에 비유한 것이다.

(출처는 여기를 클릭)


열린우리당 아시죠? 정당계보사에 보면 열린우리당은 민주당으로 세탁되었습니다. 한번 찾아보세요. 이런 귀신이 곡할 노릇이 있나요? 어쨌든 친노없다?



친노 유무는 이래요.



내가 유리하면 '친노 있다' 내가 불리하면 '친노 없다'


즉, 전자는 독립모드 후자는 기생모드...................



백문이 불여일견입니다..... ^^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